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2040세대·샤이보수 지지 호소

중앙일보 2017.05.08 01:38 종합 5면 지면보기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제19대 대통령 선거를 이틀 앞둔 7일 대구 동성로를 찾아 시민들을 향해 지지를 호소했다. 유 후보가 지지자들이 선물한 꽃다발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제19대 대통령 선거를 이틀 앞둔 7일 대구 동성로를 찾아 시민들을 향해 지지를 호소했다. 유 후보가 지지자들이 선물한 꽃다발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막판 선거운동의 핵심 타깃을 2040세대와 ‘샤이 보수’로 잡았다. 최근 바른정당 일부 의원들의 탈당 사태 이후 현장에서 느낄 수 있는 이들의 지지 흐름이 매우 강하다는 자체 판단에서다. 유 후보 스스론 “(최종 득표율이)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보다 굉장히 높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유 후보 캠프에선 두 자릿수대를 기대하고 있다.
 

개혁보수 자리매김 나선 바른정당
숨은 표심 찾아 TK·대학가 강행군
“기적의 역전 만루 홈런 도와달라”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8일 유 후보가 대전과 서울 대학가에서 젊은 층 공략을 위한 집중 유세를 진행하기로 한 것도 이 때문이다. 유 후보 측 이종훈 전 의원은 “유승민 바람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나 빅데이터(검색량)를 통해 확인되는데, 특히 20대 돌풍이 매우 강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좋아하는 정치인이 처음 생겼다’ ‘정치인을 처음 후원해 본다’ 등의 댓글이 정말 많은데 지금까지 20대의 응원과 환호를 받았던 보수 후보가 있었느냐”며 “홍준표·안철수·유승민이 비슷하게 나올 것”이라고 했다. 지상욱 대변인단장은 “현장에 가면 젊은 유권자들이 유 후보와 사진을 찍기 위해 두세 시간을 기다리고 ‘이제는 보수라고 떳떳하게 말할 수 있다’고 얘기하더라”고 전했다.
 
유 후보 캠프에 따르면 여섯 차례의 방송 토론회 결과 유 후보의 ‘개혁 보수’ ‘새로운 보수’ 이미지가 알려졌고 지난 2일 바른정당 소속 의원 12명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지지를 선언한 이후 확실하게 자리 잡았다고 한다. 여기에 동정 여론도 한몫하면서 방황하던 ‘샤이 보수’가 유 후보를 대안으로 선택하기 시작했다는 게 유 후보 측 주장이다.
 
관련기사
 
유 의원은 7일 대구를 또다시 찾았다. 이날 오전 강릉 산불 피해 현장을 찾아 이재민을 위로한 뒤였다. 유 후보는 대구시당 당사에서 “국민 여러분의 성원으로 기적의 역전 만루 홈런을 쳐낼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이후 대구 동성로와 경북 포항 중앙상가를 찾은 뒤 다시 대구로 돌아와 서문야시장에서 이날 강행군을 마감했다. 유 후보 측 구상찬 전 의원은 “보수의 본당인 대구·경북(TK) 지역을 다시 찾은 것은 끝까지 이 지역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미”라며 “숨어 있는 보수 표심을 향해 끝까지 호소하겠다”고 말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