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탈당파 13명 일괄복당, 서청원 등 친박 징계 해제

중앙일보 2017.05.06 21:22
자유한국당이 바른정당에서 탈당한 의원 13명과 무소속 정갑윤 의원 등 14명을 복당시키고, 친박 핵심인사들의 징계를 해제하기로 했다. 대선후보인 홍준표 후보의 지시에 따른 조치다.
 

홍준표, 지적장애인 투표동원 의혹에 "참 시비걸 것도 없다"

이철우 사무총장은 6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준표 후보의 특별지시에 따라 한국당의 대선승리와 보수대통합을 위해 재입당 신청자의 일괄복당, 징계 해제를 결정했다”고 했다.
 
바른정당 의원 12명이 2일 집단 탈당을 선언했다. 권성동.김성태.김재경.김학용.박성중.박순자.여상규.이군현.이진복.장제원.홍문표.홍일표 의원 등이다. 오종택 기자

바른정당 의원 12명이 2일 집단 탈당을 선언했다. 권성동.김성태.김재경.김학용.박성중.박순자.여상규.이군현.이진복.장제원.홍문표.홍일표 의원 등이다. 오종택 기자

바른정당에서 탈당한 13명의 의원과 기초단체장, 광역의원 등 56명이 복당하게 됐다. 또 친박핵심인 서청원ㆍ최경환ㆍ윤상현 의원에게 내려졌던 당원권 정지 징계는 해제됐고, 이완구 전 원내대표도 당원권이 회복됐다. 재판을 받고 있는 이완영ㆍ권석창 의원 등에 대한 징계는 효력 정지됐다. 
 
홍 후보의 이런 조치는 대선을 3일 앞두고 이뤄진 조치로 친박과 비박의 힘을 모두 결집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당초 홍 후보는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절차를 밟아달라고 요구했으나, 당내에서는 선거를 앞둔 시기라는 이유로 난색을 표했다. 자유한국당은 비대위 의결을 건너뛰는 근거로 당헌 104조를 들었다. ‘대통령 후보자는 선출된 날로부터 선거일까지 선거업무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필요한 범위 내에서 당무 전반에 관한 모든 권한을 가진다’는 조항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2일 오전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하면서 삼성동 자택 앞에 마중 나온 자유한국당 서청원 의원의 부인인 이선화씨, 최경환·윤상현 의원(오른쪽부터)과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전민규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22일 오전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하면서 삼성동 자택 앞에 마중 나온 자유한국당 서청원 의원의 부인인 이선화씨, 최경환·윤상현 의원(오른쪽부터)과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전민규 기자]

 
다만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해 구속상태인 당원들의 징계는 해제되지 않았다.  
 
한편, ‘자유한국당이 경북 안동지역에서 지적장애인을 사전투표에 동원했다’는 의혹에 대해 홍 후보는 “참 시비 걸 것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홍 후보는 6일 여의도 당사에서 해당 의혹에 대한 질문을 받고 “왜 그걸 나한테 묻느냐”며 “대한민국 전체에서 이뤄지는 걸 내가 어떻게 아느냐”고 말했다. 투표 동원 관련 의혹을 부인한 것이다.
 
앞서 ‘오마이뉴스’는 자유한국당 경북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은 김모 씨가 자신이 운영하는 안동지역 복지시설의 승합차를 이용해 지적장애인 10여명을 홍 후보의 유세장에 동원하고, 이들에게 사전투표에서 홍 후보를 찍도록 종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보도 후 안동경찰서는 수사에 착수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