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홍준표, 마지막까지 색깔론…안쓰럽다"

중앙일보 2017.05.06 16:37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6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를 향해 "마지막까지 색깔론에 매달리는 정치가 안쓰럽다"고 일침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5일 오후 부산 중구 광복중앙로에서 가진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 우상조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5일 오후 부산 중구 광복중앙로에서 가진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 우상조 기자]

 
문 후보는 이날 인천 구월동 유세현장에서 이같이 밝히며 "선거 때마다 고질병인 색깔론, 종북몰이 지긋지긋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대선은 정권교체 (말고도) 두 가지 목표를 추구하면 어떻겠냐"며 "첫째 우리 정치에서 색깔론, 종북타령 추방하기, 둘째 '품격없는 정치 퇴출시키기'다. 흑색선전, 색깔론, 종북타령, 저질정치를 인천시민께서 확실하게 심판해달라"고 호소했다.
 
문 후보는 이날도 '압도적 지지'를 호소했다. "저 문재인에게 보내주신 한표 한표가 개혁의 동력이다.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 힘이 된다. 이 시기에 대한민국의 역사를 바꾸는 표는 오직 문재인에게 보내는 표뿐이란 사실을 잊지 말아달라"며 "저 문재인에게 보내주신 한표 한표가 개혁의 동력"이라며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 힘이 된다. 이 시기에 대한민국의 역사를 바꾸는 표는 오직 문재인에게 보내는 표뿐이란 사실을 잊지 말아달라"고 주장했다.
 
한편 문 후보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자료를 토대로 '유권자 한 표의 가치가 4726만원'이라고 언급한 뒤, "그만큼 우리 한표가 소중한 것이다. 투표 안 하면 '정치 못 한다' 그렇게 불평할 자격도 없는 것"이라며 "투표 안 한 사람에게도 '당신의 투표값이 이렇게 비싼거다' 꼭 좀 가르쳐달라"고 유권자들의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