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선후보들이 '걸그룹'을 놓고 토론한다면? 패러디 영상 화제

중앙일보 2017.05.06 15:46
주요 대선후보들의 TV토론 장면에 성대모사 더빙을 입혀 "누가 최고의 걸그룹인가"를 두고 설전을 벌이는 영상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영상 속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걸그룹 트와이스의 팬으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레드벨벳의 팬으로 등장한다.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영상 속에서 문재인 후보는 안철수 후보를 향해 "예전에는 분명히 트와이스 팬이라고 그랬다가, 이후에는 레드벨벳으로 바꾸겠다고 말씀하신거 아닙니까?"라고 질문을 던졌고, 안 후보는 "사실이 다 다릅니다. 제가 사실은 맨 처음부터 레드벨벳 팬이었습니다"라며 맞섰다. 이어 "문 후보님은 레드벨벳 팬 사인회에 가보셨습니까?"라며 "그녀들의 열정, 또 팬을 사랑하는 마음, 이런 것들이 저를 움직이게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영상이 화제를 모은 이유는 단순히 성대모사 때문이 아니었다. 실제 토론을 연상케 하는 말투와 후보들의 공방도 이어졌다.
안 후보는 "문 후보님은 트와이스 팬이시면서 왜 수지 앨범을 다운받으셨습니까?"라고 역공을 펼친다. 문 후보는 "그거는 다운이 아니고 스트리밍이지요. 수지는 트와이스 선배 아닙니까?"라고 답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정말 토론 같지도 않은 토론을 하고있다"며 "걸그룹은 그냥 소녀시대가 짱 아닙니까"라며 상황을 정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