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갑질 논란 미국 델타항공 사과 “다시는 이런 일 없을 것”

중앙일보 2017.05.06 12:12
[사진 유튜브]

[사진 유튜브]

기내 좌석에 카시트를 장착하고 2살짜리 아이를 앉히려던 일가족을 내쫓은 영상이 유튜브에 공개돼 보이콧하자는 움직임이 나오자 델타 항공이 사과에 나섰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에서 조회 수 90만 건을 넘었다.  
 
4일(현지시간) 델타항공은 저녁 성명을 내고 “우리 항공사를 이용한 고객이 불행한 경험을 한 데 대해 사과한다”며 “다시는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 거듭 사과한다”고 밝혔다.  
델타 항공 사과문 [사진 ABC]

델타 항공 사과문 [사진 ABC]

 
이번 사건은 미국 캘리포니아 주 오렌지 카운티에 사는 한 부부가 어린 아이들 좌석문제로 기내에서 쫓겨난 과정을 담은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리면서 일어났다. 지난달 23일 하와이 공항에서 2살과 1살 아이들을 데리고 LA행 델타항공을 탄 부부는 기내 좌석에 카시트를 장착하고 2살짜리 아들을 앉혔다가 승무원들로부터 제지를 받았다. 부부가 항의하자 승무원들은 이들을 쫓아냈다.  
 
이번 사건은 규정을 잘못 숙지한 승무원했기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델타항공이 예약을 초과로 받아놓은 상태에서 다른 승객에게 요금을 받고 자리를 내줬다는 의혹도 있다. 오버 부킹에 대해서는 델타항공이 “사실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