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담 성적 모욕 글' 도배한 디시 유저

중앙일보 2017.05.06 10:28
[사진 유튜브, 디시인사이드 야구갤러리 캡쳐]

[사진 유튜브, 디시인사이드 야구갤러리 캡쳐]

"사진 보니까 지가 먼저 웃으며 유혹했고만"  
 
아버지의 선거 운동을 도우러 나왔다가 봉변을 당한 유담 씨에 대해 차마 입에 담지 못할 말로 모욕적인 글을 도배한 디시인사이드 유저가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5일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의 딸 유담 씨를 성추행 한 피의자가 경찰에 잡힌 가운데 인터넷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야구갤러리의 한 유저 A씨가 심각한 수준의 성적 모욕 글을 다수 게재했다가 삭제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A씨는 유담 씨를 성추행한 피의자를 '폴햄좌'라고 부르며 "아니 폴햄좌가 뭘 그리 잘못했는데, 유담이 먼저 살살 웃으며 유혹했고만"이라고 말했다. 그 밖에는 유담 씨에 대해 성적으로 모욕하는 말들을 다수 게재했다.
  
A씨의 글은 보는 이들의 분노를 일으켰고 다른 네티즌 B씨는 A씨의 글을 캡쳐해 하태경 의원에게 제보했다는 인증샷을 또다시 인터넷 상에 게재했다. 현재 A씨의 글은 삭제된 상태다.   
[사진 디시인사이드 야구갤러리 캡쳐]

[사진 디시인사이드 야구갤러리 캡쳐]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