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3년 전에도 한반도 부근에 中 핵잠수함이 있었다!”

중앙일보 2017.05.06 02:00
2009년 4월 전략 핵 미사일을 탑재한 중국 핵 잠수함 ‘창정 6호’가 산둥성 칭다오 앞바다에서 군 통수권자인 후진타오 前 국가주석의 사열함 앞을 지나고 있다. 멀리 희미하게 보이는 선박들은 이날 열린 중국 해군 창설 60주년 기념 열병식에 초청된 외국 군함들이다. [사진: 중앙포토]

2009년 4월 전략 핵 미사일을 탑재한 중국 핵 잠수함 ‘창정 6호’가 산둥성 칭다오 앞바다에서 군 통수권자인 후진타오 前 국가주석의 사열함 앞을 지나고 있다. 멀리 희미하게 보이는 선박들은 이날 열린 중국 해군 창설 60주년 기념 열병식에 초청된 외국 군함들이다. [사진: 중앙포토]

중국은 반세기 전에도 핵잠수함을 만들었다?

지난달 25일 중국 언론사인 봉황망에 따르면 1970년 진수했다. 역사 속으로 사라진 중국 첫 핵잠수함 ‘창정(長征) 1호(한 급∙091형)’이 일반에 처음으로 공개됐다. 중국 최초의 한(漢) 급 핵잠수함으로 길이 100m, 폭 11m, 배수량 5000t급 잠수함이다. 인민해방군 해군 창설 68주년을 맞아 중국 산둥성 칭다오 해군 박물관에서 공개된 이 잠수함은 1974년 정식으로 해군에 배치된 뒤 39년간 복무를 마치고 2013년 10월 29일 퇴역했다.
 
중국 첫 핵잠수함 ‘청정(長征) 1호(한 급?091형)’ [사진 신화망]

중국 첫 핵잠수함 ‘청정(長征) 1호(한 급?091형)’ [사진 신화망]

퇴역한 지 3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화제가 될까. 2013년 신화통신과 인민일보 등 중국 언론이 중국 북해함대에 소속된 핵잠수함 기지를 공개하면서 알려질 정도로 ‘창정 1호’의 존재는 철저히 베일에 가려져 있었다. 중국 정부는 퇴역 후 바로 공개하지 못한 것도 핵 추진 관련 시설과 각종 폐기물 등 부속물 처리에 상당한 시간이 걸렸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첫 중국산 항공모함 ‘산둥호’ 진수식 전날,
중국 첫 핵잠수함 ‘창정 1호’ 일반에 공개
40여 년 전 한반도 인근에서 작전 수행
대만 해협에서 상당한 존재감 드러내
하지만 노후, 기술적 미완성으로 美·日에 노출
‘창정 1호’ 대신할 첨단 핵잠수함 추가에 박차

 
‘창정 1호’는 중국인의 자존심이나 다름없다. 중국 최초 자국 기술로 개발한 첫 핵전력 자산인 데다 중국을 세계에서 미국∙소련∙프랑스∙영국에 이어 5번째 핵잠수함 보유국의 반열에 올라서게 한 장본인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작은 초라했다. 심지어 ‘창정 1호’는 개발 초기 중국 공산당의 골칫거리였다. 제대로 된 개발 지원을 해줄 리 없었다. 중국 공산당 지도부가 돈이 많이 드는 잠수함보다 중거리 탄도탄이라 대륙 간 탄도탄 개발을 더 선호했던 탓이다.
 
中 첫 핵잠수함, ‘창정 1호’
공산당도 시큰둥, 문화대혁명 때 부품 약탈당해
고난은 계속됐다. 건조가 한창 진행 중이던 1969년은 중국에서 문화대혁명이 일어난 시기다. 관련 연구기관은 홍위병이 습격해 부품이나 물자까지 약탈해갔다. 심지어 중국 해군 고위급 군 간부는 물론 기술진까지 폭행당하기 일쑤였다. 핵잠수함 건조 기술이 국가 안보와 직결되는 탓에 소련의 기술원조도 못 받았다. 다행히 1989년 이전에 미국과 중국이 친밀한 관계를 유지했고, 덕분에 프랑스에서 일부 건조 기술을 들여올 수 있었다. 아이러니하게도 지금은 무역 경쟁국으로 신경전을 벌이는 미국이 묵인해줬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중국의 첫 핵잠수함 ‘창정 1호’는 진수 후 북해함대사령부에 첫 배치돼 한반도 인근에서 작전을 수행했다. [자료 중앙포토]

중국의 첫 핵잠수함 ‘창정 1호’는 진수 후 북해함대사령부에 첫 배치돼 한반도 인근에서 작전을 수행했다. [자료 중앙포토]

실전 배치까지 17년이나 걸리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동북아에서 최초로 핵잠수함을 보유한 국가가 될 수 있었다. 1974년 ‘창정 1호’는 한반도에서 가장 가까운 북해함대사령부에 실전 배치됐다. 사실상 43년 전부터 한반도 부근에 중국 핵잠수함 부대가 존재했던 셈이다. 대만해협에서도 존재감은 상당했다. 중국 해군은 1990년 이전까지 대만 해군보다 열세였지만, ‘창정 1호’를 배치하면서 전략적 열세를 어느 정도 극복할 수 있었다.
 
1974년 북해함대사령부 배치
40년 전부터 한반도 인근 작전 수행
일본 자위대가 2006년 10월 25일 도쿄 인근 사가미 만에서 군사훈련을 실시했다. 사진은 항공자위대 소속 P-3C 초계기의 열추적 미사일을 따돌리기 위한 플레어(고온의 섬광탄)를 쏘며 비행하는 모습이다. [사진 중앙포토]

일본 자위대가 2006년 10월 25일 도쿄 인근 사가미 만에서 군사훈련을 실시했다. 사진은 항공자위대 소속 P-3C 초계기의 열추적 미사일을 따돌리기 위한 플레어(고온의 섬광탄)를 쏘며 비행하는 모습이다. [사진 중앙포토]

하지만 창정 1호도 세월의 흔적과 기술적 미완성을 감출 수 없었다. 2004년 10월 일본 영해에 들어갔다가 미 해군과 해상자위대에서 한 달 동안 추적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만큼 소음이 큰 편이었고, 일본 해상자위대 소속 초계기 P-3C의 탐지 능력도 뛰어났다. 미 해군도 곧바로 오키나와와 괌 주변에서 함정을 투입하고 항해 경로 파악에 들어갔다. ‘은밀성’이 최대 무기인 핵잠수함으로서는 치명적인 약점을 드러낸 꼴이다. 군사 전문가들 사이에서 ‘바다의 경운기’라 불린 것도 이때부터다.
 
중국 동해함대의 잠수함들이 중국군 창설 78주년인 2005년 8월 1일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동중국해에서 열린 군사훈련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중국 동해함대의 잠수함들이 중국군 창설 78주년인 2005년 8월 1일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동중국해에서 열린 군사훈련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그래도 아시아에 마땅한 조선소조차 없을 때 중국이 직접 만들어 낸 아시아 최초 핵잠수함이라는 점은 부인할 수 없다. 그래서일까. 윤석준 한국군사문제연구원 객원연구위원은 “‘창정 1호’ 공개 시점이 묘하게도 지난달 26일 거행한 중국 첫 국산 항공모함인 ‘산둥호(001A형)’ 진수식과 겹친다”며 “창정 1호 내부를 민간에 최초로 공개한 것은 최근 중국이 앞으로 막강한 해군력을 갖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첫 국산 항공모함 ‘산둥호’ 진수식 날과 ‘창정 1호’ 공개일자 비슷, 해군력 강화 의지 천명한 셈

한편 중국은 창정 1호보다 진화한 최신형 진(Jin)급 핵잠수함 4척을 운용 중이고, 2020년까지 8척 더 건조할 예정이다. 창정 1호보다 배수량 2배가 넘는 1만1000t급으로 핵탄두가 탑재된 대륙간탄도탄(SLBM)의 함재가 가능하다. 현재 4척이 남중국해 하이난 섬의 지하잠수함 기지에 배치돼 작전 운용이 가능하다. 특히 진급 핵잠수함은 수천 킬로미터에 달하는 항행성능과 정밀한 적 탐지 능력 그리고 스텔스 성능까지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차이나랩 김영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