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이징 휩쓴 이 황사 … 오늘 한반도 덮는다

중앙일보 2017.05.06 01:16 종합 2면 지면보기
4일 황사 낀 베이징서 마스크를 쓴 시민. [로이터=뉴스1]

4일 황사 낀 베이징서 마스크를 쓴 시민. [로이터=뉴스1]

몽골과 중국 북부지방에서 발원한 짙은 황사가 5일 밤 서해 백령도에서 관측됐다. 6~7일 전국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이번 황사는 지난 4일부터 베이징(北京) 등 중국 북서부와 북부지역을 휩쓸었다. 여세를 몰아 한반도에 들이닥치는 것이다. 올 들어 한반도에 닥친 황사 중에서 가장 강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하고 있다.
 

중국 2년 만에 최악 모래폭풍
어젯밤 백령도 미세먼지 평소 10배
기상청, 오늘 전국 황사 예보
내일까지 영향 … 중부지방 강풍

기상청은 “5일 몽골과 중국 북부지방에서 황사가 발원했으며, 이 황사가 북서풍을 타고 차차 남동진해 5일 밤 백령도 등 서해 5도를 시작으로 6일과 7일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황사가 나타나겠다”고 예보했다.
 
황사가 닥치면서 미세먼지(PM10) 농도도 높아질 것으로 환경부와 기상청은 전망하고 있다. 평소 스모그 때 미세먼지가 ㎥당 100㎍(마이크로그램·1㎍=100만 분의 1g) 안팎으로 상승하는 것보다는 훨씬 높을 거란 예상이다. 실제 백령도에선 미세먼지 농도가 오후 9시 평소 10배 수준인 419㎍으로 치솟았다.
 
기상청의 황사 예측모델은 6일 오전 6시 무렵에는 수도권과 강원도 영서지방에서, 오전 9시 무렵엔 전국에서 황사가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 이두희 예보관은 “황사 발원지에서 일어나는 먼지의 양과 기류 변화에 따라 황사의 지속시간과 강도가 달라질 수 있다”며 “7일까지도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는 평년(1981~2010년 평균) 기준으로는 봄철(3~5월)에 보통 5.4회의 황사가 관측되고 있으며, 최근 10년 동안엔 평균 4.8회 관측됐다. 올봄에는 백령도에서 4월 3회, 5월 1회 등 모두 4회 관측됐으며 서울 등 다른 지역에서는 4월에 1회만 관측됐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도 이날 미세먼지 예보를 통해 “6일 전국에 황사와 함께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되면서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151㎍ 이상) 단계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미세먼지 ‘매우 나쁨’ 단계에서는 노약자의 경우 가급적 실내활동을 해야 하고, 실외활동 시 의사와 상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일반 시민도 장시간 혹은 무리한 실외활동은 피해야 한다. 목의 통증과 기침 등 증상이 있는 사람도 실외활동을 피해야 한다.
 
이에 따라 6일에는 미세먼지 오염도가 황사경보 발령 기준인 800㎍ 수준에는 미치지 않더라도 일부 지역에선 미세먼지 경보 기준인 300㎍ 수준으로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
 
지난 4일 황사가 닥친 중국 베이징은 기준치의 40배에 달하는 미세먼지에 휩싸였다. 베이징에선 미세먼지 농도가 2000㎍/㎥, 초미세먼지(PM2.5)는 600㎍/㎥를 넘어섰다. 세계보건기구(WHO)의 미세먼지 24시간 권고 기준인 50㎍/㎥의 40배나 되는 수치다. 국내 미세먼지 24시간 환경 기준은 100㎍/㎥다.
 
중국 관영 인민일보는 “이날 2년 만에 가장 강력한 모래폭풍이 불어왔다”며 “짙은 먼지 탓에 가시거리가 1㎞ 미만으로 줄어들었다”고 보도했다. 이날 베이징을 덮친 미세먼지는 중국 북부지역에 위치한 고비사막에서 불어온 것이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