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네 번째 통신위성 무궁화 7호 발사 성공

중앙일보 2017.05.06 01:00 종합 11면 지면보기
4일 오후 6시50분(현지시간) 남미 기아나에서 무궁화위성 7호가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뉴시스]

4일 오후 6시50분(현지시간) 남미 기아나에서 무궁화위성 7호가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뉴시스]

위성서비스 전문기업 KT SAT는 4일 오후 6시50분(현지시간) 남미 프랑스령 기아나에서 무궁화위성 7호 발사에 성공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위성은 15일 인도네시아 보르네오섬 상공 정지궤도(동경 116도)에 진입한 뒤 오는 7월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사용 연한은 15년이다. 이로써 한국은 무궁화 5·6호, 콘도샛(KOREASAT-8) 등 총 4기의 상업용 방송·통신 위성을 보유하게 됐다.
 

위성방송·LTE 등 7월부터 서비스
동남아·인도·중동까지 영역 넓혀

무궁화 7호는 위성 LTE(롱텀에볼루션) 통신에 최적화한 ‘광대역 중계기’와 고해상도(UHD) 위성방송용 중계기 등 총 33기의 중계기를 탑재했다. 위성 LTE 통신은 주로 선박과 육지 간 등 지상 LTE 통신이 불가능한 지역에서 활용된다.
 
기존 무궁화 5·6호의 서비스 범위는 한반도에 국한됐지만 무궁화 7호는 한국·동남아·인도·중동 일부 지역에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전파의 방향을 해외 고객이 원하는 지역으로도 조절할 수 있어서다. 인도·동남아 등지의 사업자도 무궁화 7호를 활용한 고해상도 위성방송이나 선박 간 위성통신 서비스를 출시할 수 있게 된다. 무궁화 7호를 ‘수출용’이라고 부르는 이유다.
 
한원식 KT SAT 사장은 “동남아 지역까지 커버할 수 있는 기술을 탑재하기 위해 3년간의 장기 프로젝트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위성 본체는 프랑스 위성제작사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Thales Alenia Space)가, 로켓은 프랑스 제조사 아리안 스페이스(Ariane Space)가 만들었다. 한국은 위성에 탑재된 방송·통신 중계기 제작을 맡았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천리안 통신위성 개발 때 확보한 기술을 활용한 것으로 국내 기술로 상업용 중계기를 만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