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관위, 文 허위사실 유포 혐의 현직 시의회 의장 고발

중앙일보 2017.05.04 20:30
[사진 중앙선관위]

[사진 중앙선관위]

충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용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에 관한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충북 제천시의회 김정문 의장(자유한국당)을 청주지검 제천시청에 고발했다고 4일 밝혔다.  
 
김 의장은 문 후보 관련 허위사실을 지난 4월과 5월 각각 1차례씩 자신의 휴대전화를 이용해 SNS에 공유·게시해 회원 4061명에게 배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의장이 올린 글에는 "드디어 터져야 할 것이 확 터졌습니다. 문재인 비자금 폭로 기자회견 동영상"이라는 문구와 함께 유튜브 사이트 연결 주소가 쓰여 있었다.  
 
4월에는 "이유 불문 퍼 날라주세요. 문재인 전 대통령 비서실장 시절 북한 김정일 위원장에게 보낸 편지 전문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출처 불명의 편지글을 게시했다.  
 
김 의장은 선관위 조사에서 "게시된 글의 사실 여부를 알지 못하고 게시했다"고 진술했다.  
 
선관위는 그러나 디지털 포렌식을 활용해 김 의장의 휴대전화를 분석한 결과 올해 초 지인으로부터 이 글을 전송받은 것으로 확인했다.  
 
도 선관위는 이를 근거로 그가 허위사실임을 알고도 관련 글을 유포했다고 판단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허위사실 공표와 같은 중대한 위법 행위에 대한 감시활동을 더욱 강화하고 위법 행위가 발생하면 신속하게 조사해 엄중히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