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자 벗고 분홍색 옷 입고…사전투표 한 유담

중앙일보 2017.05.04 18:25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의 딸 유담 씨가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화양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를 마친 뒤 인증 사진을 찍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의 딸 유담씨가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화양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를 마친 뒤 인증 사진을 찍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에게 ‘국민장인’이라는 별명을 안겨준 딸 유담씨가 사전투표를 했다.
 
유담씨는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화양동 주민센터에서 오빠 유훈동씨와 유훈동씨의 부인과 함께 사전투표에 참여했다. 이날 사전투표 때에는 항상 착용하던 선거 유세용 모자와 파란색 티셔츠를 벗고 분홍색 재킷을 입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의 딸 유담 씨가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화양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사전투표를 마친 뒤 밖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의 딸 유담씨가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화양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사전투표를 마친 뒤 밖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유담씨는 최근 사전투표를 독려하면서 아버지 유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사전투표는 이날과 5일 이틀 동안 전국 각지에서 진행된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의 아들 유훈동(오른쪽부터) 씨, 유훈동 씨 부인, 딸 유담 씨가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화양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의 아들 유훈동씨, 유훈동씨 부인, 딸 유담씨(오른쪽부터)가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화양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날 ‘국민장인’ 유 후보는 서울 대학가를 찾아 “일자리 문제,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젊은 유권자 표심을 공략했다. 

유 후보는 이날 오후 홍대 거리 유세에서 “젊은 청춘들의 꿈을 조금이라도 실현해드리기 위해 5년 내내 팔 걷어붙이고 일자리, 비정규직,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유승민을 찍으면 사표가 될까봐 고민하고 있다는 분들이 많은데 그분들 표를 다 모으면 제가 대통령이 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의 아들 유훈동(왼쪽부터) 씨, 유훈동 씨 부인, 딸 유담 씨가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화양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사전투표를 마친 뒤 인증 사진을 찍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의 아들 유훈동씨, 유훈동씨 부인, 딸 유담씨(왼쪽부터)가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화양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사전투표를 마친 뒤 인증 사진을 찍고 있다. [뉴시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