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동한 소방대장이 발견한 건 딸의 시신이었다

중앙일보 2017.05.04 18:09
출동 현장에서 사망한 딸을 목격한 소방대원의 슬픈 사연이 화제다.
[사진 차이나타임즈]

[사진 차이나타임즈]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차이나타임즈는 계곡에서 발을 헛디뎌 익사한 대학 연구원의 안타까운 사연을 보도했다.
 
대만의 한 대학 연구원 다섯 명은 다큐멘터리 영화를 찍기 위해 이란 현에 위치한 계곡을 방문했다. 그런데 그중 한 명이 발을 헛디딘 것이다. 이날 오전 10시 30분경에 신고를 받은 이란 현 소방대원들은 바로 현장으로 출동했지만 험악한 산길 탓에 현장까지 걸어서 갈 수밖에 없었다. 
후마오창 소방대장과 딸의 모습[사진 애플데일리]

후마오창 소방대장과 딸의 모습[사진 애플데일리]

겨우 현장에 도착한 소방대장 후마오창은 익사자를 발견하고 오열하기 시작했다. 그의 딸이 바닥에 누워있었던 것이다. 그는 무릎을 꿇고 30분이 넘도록 딸에게 심폐소생술 등 온갖 응급조치를 취했지만 딸은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현지 매체는 함께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후마오창 대장이 딸에게 ‘일어나라’며 울부짖었다”고 말한 내용을 보도했다. 사망한 후마오창 대장의 딸은 올해 26세로 곧 독일로 유학 가 한 연구소에서 근무할 예정이었다고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형진 인턴기자 lee.hyungj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