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종 신고된 포항 40대 여성 운제산서 한 달 만에 변사체로

중앙일보 2017.05.04 16:57
실종신고된 40대 여성이 한 달여 만에 경북 포항 운제산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 (※이 사진은 기사의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중앙포토]

실종신고된 40대 여성이 한 달여 만에 경북 포항 운제산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 (※이 사진은 기사의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중앙포토]

실종신고된 40대 여성이 한 달여 만에 경북 포항 운제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북 포항 남부경찰서는 지난 2일 오후 2시쯤 포항시 남구 오천읍 항사리 안항사 인근에서 A씨(43ㆍ여)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등산로에서 30m가량 떨어진 땅속에 묻혀 있었으며 시신 훼손 흔적이 없이 옷을 입은 상태에서 발견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A씨는 지난달 4일 남편 B씨(57)의 실종신고가 접수된 이래 현재까지 행적이 불분명해 경찰이 소방서와 함께 거주지 인근 오어지에 대한 대대적인 수색작업을 벌였다.  
 
경찰은 용의자로 지목했던 남편 B씨가 별다른 이유없이 지난 26일 식당 쪽방에서 연탄을 피우고 숨진 채 발견되자, 수색견을 동원해 운제산과 오어지 일대를 수색해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지난 3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을 보내 A씨의 정확한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