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딸 안설희, 어머니 유세 지켜보다 눈물 흘렸다"

중앙일보 2017.05.04 16:52
최근 한 네티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버지 선거 유세를 돕고 있는 안설희씨 모습을 공개했다. (3일 유세 현장과는 무관합니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최근 한 네티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버지 선거 유세를 돕고 있는 안설희씨 모습을 공개했다. (3일 유세 현장과는 무관합니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딸 설희(29)씨가 어머니 김미경 서울대 교수와 동행한 선거 유세 현장에서 눈물을 흘렸다는 보도가 나왔다.  
 
4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설희씨는 3일 김 교수와 서울 일대를 돌며 안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설희씨는 유세차에 오르거나 마이크를 잡기 보다는 시민들을 직접 만나며 악수하고 인사를 나누는데 집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후 설희씨는 서울 건국대학교 인근 유세장에서 김 교수가 유세 차량에 올라 연설하는 모습을 물끄러미 지켜보다 눈물을 쏟았다고 한다. 당시 김 교수는 "안철수는 용수철 같은 사람이다. 힘든 일이 있어도 다시 튀어 오른다" "안철수는 손이 따뜻한 사람이다"라고 연설을 하던 중이었다. 설희씨가 갑자기 눈물을 흘리자 수행원들도 당황해 그를 다독이면서 서둘러 자리를 피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한편 설희씨는 1일 유튜브 동영상을 통해 아버지의 선전을 기원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그는 영상에서 "누구에게라도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다"며 "지금의 대한민국에 가장 필요한 것은 도덕성을 갖춘 지도자, 뒷모습까지도 아름다운 지도자, 공정한 세상을 만들 지도자이고 안설희의 아버지 안철수가 바로 그런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