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선거 개표 방송'이 특별한 두 가지 이유

중앙일보 2017.05.04 16:13
왼쪽부터 손석희 앵커, 유시민 작가, 배우 윤여정. [사진 JTBC]

왼쪽부터 손석희 앵커, 유시민 작가, 배우 윤여정. [사진 JTBC]

손석희 JTBC 앵커가 오는 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대통령 선거 개표 방송을 진행한다. 손 앵커는 선거 당일 광장에 특설된 '열린 스튜디오'에서 시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6시간 동안 3부에 걸쳐 '특집 뉴스룸'을 이끈다.
[사진 JTBC]

[사진 JTBC]

JTBC에 따르면 '열린 스튜디오'는 시민들과 소통하며 거리감을 좁히는 선거방송을 보여주기 위해 광화문 광장에 설치됐다. 사방이 유리로 만들어진 '열린 스튜디오'는 누구든 내부를 쉽게 들여다볼 수 있다. 이에 따라 앵커 및 패널들과 시민들의 소통도 한층 더 자연스럽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JTBC 대통령 선거방송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배우 윤여정씨가 패널로 출연을 확정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JTBC 측은 두 사람에 대해 '까칠한 유권자'라는 콘셉트라고 설명했다. 유 작가는 선거방송 시작부터 끝까지 함께할 예정이며, tvN '윤식당'에서 출연하며 시청자에게 사랑받고 있는 윤씨는 1부에 출연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