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고용정보원 권양숙여사 친척 특혜 채용 사실아냐...권 여사께 죄송"

중앙일보 2017.05.04 15:12
이용주 단장 기자회견 모습. 박유미 기자

이용주 단장 기자회견 모습. 박유미 기자

  
 국민의당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선거 후보의 아들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특혜 채용 의혹을 제기하는 과정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의 친척도 특혜 채용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정정했다.
 
국민의당 이용주 공명선거추진단장은 4일 오후 국민의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24일 권재철 전 한국고용정보원장 재임시절 특혜 채용 의혹을 발표하면서 권양숙 여사의 친척을 포함하여 발표했으나 추가 확인과정에서 일부 다른 사실이 확인돼 이를 정정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단장은 "비록 착오로 인한 것이지만 권양숙 여사께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특혜 채용 조사과정에서 일부 사실관계가 제대로 확인되지 못한 채 발표된 부분은 전적으로 저의 잘못이다. 향후 권양숙 여사께 직접 찾아뵙고 다시 정중히 사과를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단장은 해당 의혹 제기 과정에 대해 "권재철 전 원장 재임시절 '인사청탁으로 채용자를 내정한 뒤 요식행위로 채용절차가 진행됐다'는 제보를 입수하고 이에 대한 조사를 진행됐다. 그 과정에서 복수의 제보자로부터 당시 권 원장이 권양숙 여사와의 친분을 과시하면서 '권모씨가 권 여사가 보낸 사람으로 영부인의 친척'이라고 말했다는 증언을 확보했다"며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고용정보원에 자료제출을 수 차례 요청했으나 고용정보원이 일체 자료 제출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민의당이 자체적으로 확인 가능한 자료를 통해 사실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일부 사실에 착오가 발생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향후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으면 응분의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