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한국당, "세월호 보도 삭제·사과 왜?" SBS 또다시 항의방문

중앙일보 2017.05.04 13:56
[사진 SBS 방송 화면]

[사진 SBS 방송 화면]

5분이 넘는 SBS 측의 사과방송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의 공세가 계속되고 있다. 4일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이 세월호 인양을 고의로 지연시켰다는 의혹 기사가 삭제된 데 대해 또 다시 SBS를 항의 방문했다.
 
4일 김문수·안상수·원유철·이인제 중앙선대위원장과 신상진 미방위원장, 박대출 선대위 공보단장, 민경욱 미디어본부장 등은 전날에 이어 이날 또다시 목동 SBS 사옥을 방문해 김성준 SBS 보도본부장 등 경영진과 약 1시간 동안 면담했다.
 
면담 직후 민경욱 미디어본부장은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당선 가능성이 높다는 오판 하에 창사 이래 유례가 없던 사과를 한 일이 떳떳한 일이었나 등을 경영진에 물었다"고 전했다.
 
면담 과정에서 SBS 노조 측과 가벼운 마찰도 있었다. SBS 노조 측은 전날 홍준표 후보의 "SBS 저녁 8시 뉴스를 없애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두고 문제제기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SBS 8 뉴스'의 앵커이기도 한 김성준 보도본부장은 3일 방송에서 "해양수산부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전까지 세월호 인양에 미온적이었으나 정권 교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태도를 바꿨다는 의혹에 대해 방송할 계획이었는데 게이트키핑이 미흡해 의도와 전혀 다른 방향으로 인식될 수 있는 뉴스가 방송됐다"며 5분이 넘는 사과방송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