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기춘, 회의 때마다 나라가 많이 좌편향 돼있다" 자주 언급

중앙일보 2017.05.04 12:53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중앙포토]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중앙포토]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과 관련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에게 정권 비판적인 영화·연극 등에 대해 "너무 좌편향 돼 있으니 바로잡아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는 증언이 법정에서 나왔다.
 
박준우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부장판사 황병헌) 심리로 진행된 이날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증언했다.
 
박 전 수석은 2013년 8월부터 2014년 6월까지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냈다. 특히 박 전 수석은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지시를 받고 블랙리스트 작성 업무에 일정 부분 관여한 인물로 알려졌다.
 
박 전 수석은 이날 "김 전 실장이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 때마다 '나라가 많이 좌편향 돼 있다'는 언급을 자주했다"며 "문화예술계 일부 단체에서 만든 영화 또는 연극에서 대통령을 조롱하고 정부를 비방하는 내용 등이 나온 것에 대해 개탄을 하고 그런 부분을 바로 잡아야 한다는 논의가 많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이같은 증언을 뒷받침 하는 증거로 박 전 수석이 청와대에서 근무할 때 작성한 업무 수첩을 공개했다. 28권 분량의 업무수첩에는 자필로 기록된 대통령 주재 회의, 비서실장 주재 회의 등에서 언급된 지시사항 등이 담겼다.
 
수첩에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 당시 쓰인 것으로 보이는 '종북세력 문화계 15년간 장악. 재벌들도 줄 서. 정권 초 사정 서둘러야. 비정상의 정상화 국정과제'라는 내용들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 2013년 9월9일 수첩에 '천안함(영화) 메가박스 상영문제. 종북세력 지원의도. 제작자 펀드 제공자 용서 안돼. 국립극단 개구리 상영 용서 안돼. 각 분야의 종북·친북 척결 나서야. 강한 적개심 갖고 대처. 비정상의 정상화 일환' 등의 기록도 있었다.
 
박 전 수석은 "김기춘 전 실장이 회의에서 이렇게 말한 것이냐"도 묻는 질문에 "기록이 그렇게 돼 있다"고 답했다. 
 
박 전 수석은 "(청와대에서) 근무하는 동안 각종 회의에서 국정 기조로 늘 강조됐던 부분이 결국은 '나라가 너무 편향돼 있으니 이를 바로 잡자. 비정상의 정상화 차원에서 이를 바로 잡아야된다'는 기조가 늘 유지됐다고 기억된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