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방부 “한민구, 정오에 국방뉴스만 봐라 강요한 적 없어”

중앙일보 2017.05.04 12:49
한민구 국방부 장관. [중앙포토]

한민구 국방부 장관. [중앙포토]

국방부는 4일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매일 정오마다 국방홍보원이 제작한 뉴스만 시청하기를 강요했다는 의혹에 대해 권고만 했을 뿐 강요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국방TV(KFN)를 관할하는 곳이 국방부이다 보니 그런 곳(장병식당)에서는 국방TV뉴스를 시청할 필요가 있다고 권장한 바는 있지만 지시를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방TV는 국방부와 군을 위해서 운영되는 홍보매체”라면서 “필요한 사항은 군이 봐야한다”고 주장했다.
 
문 대변인은 육군의 공문하달 시점이 촛불집회가 한창이던 지난해 11월에 이뤄졌다는 지적에 대해서 “국방홍보원장이 교체된 이후 한 장관이 업무보고를 받는 과정에서 그러한(국방뉴스 시청) 필요성이 있다는 점을 이해는 했지만 지시를 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앞서 한 언론은 이날 한 장관이 수개월 전부터 장병이 매일 정오 국방TV뉴스만을 시청하도록 지시했고, 일종의 시청권 제한이자 강제 시청이라고 보도했다.
 
언론은 군 내부에서는 말이 많다며, 오는 9일 대선을 앞두고 TV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여야 후보자들에 대한 정보를 제한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육군은 지난해 11월 장준규 참모총장의 명의로 공공장소 등에서는 국방TV를 항상 상영하도록 하는 내용의 공문을 예하부대에 내려보냈다고 이 언론은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