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安 "沈은 진보의 자부심, 劉는 보수의 희망...安 찍어달라"

중앙일보 2017.05.04 12:25
안철수 후보가 3일 오후 전북 남원 춘향교 3거리에서 유세를 가졌다. 사진 박종근 기자

안철수 후보가 3일 오후 전북 남원 춘향교 3거리에서 유세를 가졌다. 사진 박종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문재인 이기려면 저 안철수 밖에 없다"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제19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가 시작된 첫날인 4일 안 후보는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통해 "내일은 오늘보다 나은 희망의 불씨 다시 살리고 싶다. 함께 해 달라"라며 이 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홍준표는 대통령은 커녕 대통령 후보 되기에도 부끄러운 후보"라며 "안철수 찍으면 안철수가 대통령 된다"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도 언급했다. 안 후보는 "만약 문재인 이기는 게 목표가 아니라 보수의 희망을 만드시는 게 목표라면 유승민 후보 찍어 달라. 유승민은 훌륭한 보수 후보다. 제가 당선되면 유승민후보와 꼭 함께 할 것"이라며 "경제위기 함께 극복해 가자고 꼭 부탁하겠다"라고 밝혔다.
 
또 심 후보에 대해서는 "만약 진보의 목소리가 더 커지는 게 좋다는 분들은 심상정 후보 찍어달라"라며 "심상정은 진보의 자부심이다. 제가 당선되면 심상정 후보에게도 개혁공동정부 참여 요청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안 후보는 "문재인·홍준표 후보는 과거"라며 "다음 5년 내내 분열하고 갈등할 것, 생각이 다른 국민을 적폐라 하고 궤멸시키겠다는 후보를 뽑으면 안 된다"라며 "대한민국을 위해 꼭 미래를 찍어 달라. 안철수를 선택해 주십시오"라고 덧붙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