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영호 누나와 동생, 평양서 CNN 인터뷰 “모든 가족이 그자를 용서하지 않을 것”

중앙일보 2017.05.04 10:48
 
지난해 한국으로 망명한 태영호(55)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의 가족들이 미국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그를 맹비난했다.
 
 
[사진 CNN]

[사진 CNN]

 3일(현지시간) 방송된 인터뷰에서 태 전 공사의 누나 태옥란(57)씨는 남한 망명자 가족은 노동수용소로 보내진다는 소문을 거짓 선전이라고 하면서 “가족 중 누구도 처벌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북한 정부 주선으로 이뤄진 이번 인터뷰에서 태씨는 “모든 가족이 그자를 용서하지 않을 것. 남한으로의 망명이 그를 짐승만도 못한 더러운 인간으로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인터뷰 도중 눈가에 눈물이 맺혔다. 오른손을 사용해 주먹을 쥐고 쥐어박는 듯 행동도 했다.  
 
 
[사진 CNN]

[사진 CNN]

 태옥란씨와 동생 태영도(53)씨는 “그자는 이제 남한의 선전도구로 전락했으며, 우리 가족에게 수치만을 안겨줬다”며 “태 전 공사와 절연한 것은 물론 그의 이름을 가족 묘비에서도 지웠다”고 밝혔다. 그는 “그가 스스로 이 죄를 씻을 수 없다면 나의 아들들과 후손들은 이 죄를 갚기 위해 더욱 열심히 일해야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 동지는 계속 전진하고 있으며, 핵 개발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2016년 8월 아내와 자녀와 함께 한국으로 망명했다. 귀순한 역대 북한 외교관 중 최고위급이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