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테임즈, 4월의 선수 수상 실패...NL 짐머맨-AL 트라웃

중앙일보 2017.05.04 10:32
볼티모어와의 개막전에서 안타를 쳐내는 테임즈 [중앙포토]

볼티모어와의 개막전에서 안타를 쳐내는 테임즈 [중앙포토]

뜨거운 4월을 보낸 에릭 테임즈(31·밀워키 브루어스)가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NL) 4월의 선수 선정에 실패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4일(한국시간) '4월의 선수' 명단을 공개했다. 라이언 짐머맨(33·워싱턴 내셔널스)이 테임즈를 제치고 4월의 선수로 선정됐다.
 
짐머맨은 4월 한 달 동안 24경기에 출전해 타율 0.420(88타수 37안타) 11홈런·29타점을 기록했다. 출루율은 0.458, 장타율은 0.886이었다. 반면 테임즈는 4월에 24경기에 출전, 타율 0.345(84타수 29안타) 11홈런·19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출루율과 장타율이 각각 0.466, 0.810였다. 테임즈는 짐머맨과 같은 11홈런을 때렸고, 출루율에서 앞섰지만 다른 공격 지표에서는 짐머맨에게 뒤졌다. 빅리그에서 13시즌째를 맞는 짐머맨이 '이달의 선수'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메리칸리그에서는 마이크 트라웃(26·LA 에인절스)이 4월의 선수로 뽑혔다. 트라웃은 4월 한 달 동안 27경기에 나서 타율 0.364(99타수 36안타) 7홈런·18타점으로 활약했다. 27경기 중 11경기에서 멀티히트를 때려낸 트라웃은 자신의 통산 4번째 이달의 선수로 선정됐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