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붓다핸섭' 석가탄신일 맞아 스웩 넘치는 스님들

중앙일보 2017.05.04 09:54
스님들이 넘치는 스웩을 자랑하며 멋진 무대를 꾸몄다.  
 
3일 석가탄신일을 맞아 전국 2만여 개 사찰에서 봉축 법요식이 일제히 봉행됐다. 
 
이와 더불어 지난해 7월 출가에 대한 신념을 랩으로 노래했던 스님들의 영상이 재조명됐다.  
유튜브 캡처

유튜브 캡처

영상은 서울 동국대학교 중강당에서 진행된 '출가 콘서트'에서 법상스님과 동국대학교 기숙사 '백상원' 팀이 선보인 '쇼미더 붓다(Show me the budda)'무대를 담았다. 
 
당시 스님들은 비트가 나오자 박수를 치며 서서히 그루브를 타기 시작했다.  
 
"그동안 짧지 않았던 내 출가생활에 많은 사람들이 물어. 왜 승려가 됐냐고"라는 가사로 첫 소절을 내뱉은 스님은 마이크를 쥔 자세부터 심상치 않았다.  
유튜브 캡처

유튜브 캡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랩을 선보인 스님들의 태도는 사뭇 진지했다. 스님들은 "난 내 길을 가기 위해 노력하며 수행해. 그렇게 난 길을 개척하며 직진해"라며 불도 정진의 의지를 드러냈다.  
 
무대는 절정으로 치달았다. 비트박스와 영어 랩이 이어지며 팔정도(불교 수행에서의 8가지 올바른 길)를 귀에 쏙 들어오게 설명했다.
유튜브 캡처

유튜브 캡처

한편 영상을 본 네티즌은 "비와이 최대의 라이벌 등장" "진정한 스님 스웩" "멋지다 캬~" 등 반응을 보였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