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소원 "전 남친 기사가 일거수 일투족 감시…따돌리고 놀았다"

중앙일보 2017.05.04 06:06
사진=tvN '현장토크쇼-택시' 캡처

사진=tvN '현장토크쇼-택시' 캡처

9년 만에 국내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배우 함소원이 재벌 2세와의 열애 스토리를 공개했다.
 
3일 tvN '현장토크쇼-택시'에서 함소원은 "중국 대 부호와의 열애설이 사실이냐"는 물음에 "그렇다. 그 친구랑 3년을 사귀었다"라고 답했다.
 
함소원은 "사소한 다툼이 결별의 원인이 됐다. 그 친구가 외출시 꼭 기사를 데리고 가라더라. 기사를 통해서 제가 뭘 했는지 다 알고 있다보니 점점 대화가 없어지더라. 연애가 재미 없어졌다"고 말했다.
 
사진=tvN '현장토크쇼-택시' 캡처

사진=tvN '현장토크쇼-택시' 캡처

이어 함소원은 "나중엔 기사를 따돌리고 놀고 그랬더니 싫어하더라. 그러면서 많이 싸웠다"며 "걔가 나를 더 많이 좋아했다"고 덧붙였다.  
 
함소원은 지난 1997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를 발판 삼아 연예계에 데뷔했으나 2003년 'H양 비디오' 루머에 휩싸인 바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