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BS ‘세월호 인양 지연 의혹 보도’ 5분30초 사과 방송

중앙일보 2017.05.04 01:58 종합 10면 지면보기
SBS 8뉴스에서 사과하는 김성준 앵커. [SBS 캡처]

SBS 8뉴스에서 사과하는 김성준 앵커. [SBS 캡처]

SBS가 논란이 된 ‘세월호 인양 고의 지연 의혹’ 보도와 관련,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등에게 5분30초 동안 사과 방송을 했다. 김성준 앵커 겸 보도본부장은 3일 ‘SBS 8뉴스’ 시작과 동시에 “2일 8시 뉴스의 보도는 복잡한 사실관계를 명료하게 분리해 설명하지 못함으로써 발제 의도와 전혀 다른 결과를 낳았다”며 “세월호 가족과 문재인 후보,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전날 밤 뉴스 정치권 파장 커지자
보도본부장 “게이트 키핑에 문제
유족과 문재인 후보에게 사과”

SBS 8뉴스는 전날 ‘차기 정권과 거래? 인양 지연 의혹 조사’라는 제목의 단독 기사를 보도했다. “해수부가 정권 창출 전 세월호를 인양해 문 후보에 유리한 분위기를 형성, 문 후보가 약속한 2차관 신설, 해양경찰 편입 등 부처 숙원을 이루려 했다”는 익명의 해수부 공무원 인터뷰가 기사에 포함됐다.
 
김 본부장은 “보도 취지는 전혀 그런 것이 아니었지만 후반부에 문 후보가 언급되는 의혹을 방송함으로써 문 후보가 인양 지연에 책임이 있는 것처럼 보이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기사 작성과 편집 과정을 철저히 관리하지 못한 결과”라며 “기사의 게이트키핑 과정에 문제가 생겼다는 데 제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실제로 전날 SBS의 보도 직후부터 정치권에선 큰 논란이 빚어졌다. 문 후보 측은 즉각 논평을 통해 “문 후보와 민주당 선대위는 해수부 2차관 신설을 약속한 바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SBS와 해수부는 익명으로 거짓 주장을 한 공무원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즉각 정정과 사과 보도를 해주길 바란다”며 “SBS와 해당 공무원에 대해선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도 했다. 또 문 후보 측 송영길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 등은 3일 SBS를 직접 방문하기도 했다.
 
반면 다른 후보 진영은 이 문제를 ‘언론 탄압’으로 쟁점화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SBS가 관련 기사를 홈페이지에서 삭제한 것에 대해 “문 후보가 으름장을 놨고 그 결과 기사의 진위가 가려지기도 전에 기사가 삭제되는 참담한 일이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박지원 상임중앙선대위원장도 페이스북에 “진짜로 세월호 인양 시기를 문 후보 맞춤용으로 조정했다면 문 후보는 대선후보는커녕 아버지의 자격도 없다”고 썼다. 이런 논란 끝에 SBS가 결국 사과에 나선 것이다. 김 본부장은 기사 삭제에 대해선 “보도 책임자로서 직접 내린 결정으로 어떤 외부 압력도 없었다”며 “정치권은 보도 내용이나 해명 과정을 정략적으로 이용하지 말아 달라”고 말했다.
 
한편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이날 저녁 대구 동성로 유세에서 “문재인이 될 것 같으니, 당장 겁이 나니 사과하고 뉴스를 내리고 한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2015년도에 내가 성완종 사건에 걸려 고생할 때 SBS가 ‘홍준표 출국금지’를 톱뉴스로 보도했는데 내가 출국금지를 당한 적이 없었다. 도둑놈의 XX들 사과도 안 했다”고 주장했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