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HIS WEEK] 손으로 찻잎 수확하고, 한밤중 차밭 산책하고

중앙일보 2017.05.04 00:01
하동군 화개면 산비탈의 야생차밭.  [사진 하동군]

하동군 화개면 산비탈의 야생차밭. [사진 하동군]

 
대개 곡우(4월 20일) 전에 딴 햇차 우전(雨前)을 녹차의 윗길로 치지만, 한국의 다성(茶聖) 초의선사(1786~1866)가 꼽은 최고의 차는 따로 있다. 입하(立夏·5월 5일) 전후로 채취한 세작(細雀)이다. 우리나라 기후 조건에 비춰봤을 때, 세작이야말로 색·향·맛의 균형이 가장 뛰어난 차라고 꼽은 것이다.  

어린이날, 놀이동산 말고도 갈 데 많다

차나무에서 참새 혓바닥만한 잎이 돋아나는 이맘때, 남녘의 녹차마을에서는 전국의 다인(茶人)을 반기는 축제를 연다. 축제에 참가해 싱그러운 향기가 진동하는 녹차밭을 거닐고, 찻잎을 직접 수확하는 재미를 누릴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맨 처음 녹차를 재배하기 시작한 녹차의 고장 경남 하동에서는 7일까지 화개·악양면 일원에서 ‘하동야생차문화축제’를 진행한다. 차 시배지로 알려진 쌍계사 주변은 온통 야생 차나무밭이라 천천히 산책하며 구경하기 알맞다. 축제 기간 동안 열리는 ‘하동 차문화학교’에 참여하면 작은 찻잎 순을 일일이 손으로 골라보고(채엽), 직접 딴 찻잎을 무쇠솥에 볶는(덖기) 과정을 배울 수 있다.
전남 보성 차밭. 보성다향대축제 기간 동안 야간에 형형색색의 조명이 점등된다. [중앙 포토]

전남 보성 차밭. 보성다향대축제 기간 동안 야간에 형형색색의 조명이 점등된다. [중앙 포토]

녹차 주 생산지 전남 보성에서 보성다향대축제가 마련된다. 광활한 차밭이 펼쳐져 아마추어 사진가의 촬영장소로 사랑받는 보성차밭 일원에서 7일까지 열린다. 한국·중국·일본 차 전문가가 다연 시범을 보이고, 다도강연을 한다. 녹차수제비·녹차아이스크림 등 보성녹차로 만든 먹거리도 차려진다. 보성차밭에 야간 조명을 설치해 한밤중에 차밭을 거니는 묘미도 느낄 수 있다.
관련기사
 
양보라 기자 bor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