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일기] 벼랑 끝으로 가는 서울대의 ‘치킨 게임’

중앙일보 2017.05.03 01:51 종합 25면 지면보기
윤재영사회2부 기자

윤재영사회2부 기자

손에는 망치가 들려 있었다. 1일 서울대 본관 2층으로 사다리를 타고 올라간 학생은 거침없이 유리창을 깼다. 성낙인 총장을 만나겠다는 학생들을 학교 측이 막으니 2층으로 들어가기 위해서였다. 사다리 아래 학생 300여 명은 “힘내라” “시흥캠퍼스 철회하라”고 구호를 외쳤다. 유리창이 완전히 깨지자 환호성이 터졌다. 본관 건물 오른쪽에서는 또 다른 학생 무리가 입구를 지키는 직원을 밀치고 절단기로 입구를 잠근 쇠사슬을 잘라냈다. 또 환호가 나왔다.
 
1층에서는 서울대 직원들이 학생들의 팔다리를 들어 밖으로 끌어냈다. “아들딸도 없느냐” “못 배워먹은 새끼”라는 고성이 오갔다. 끌려나온 학생들은 울부짖었고 교수와 직원들은 차가운 눈빛으로 지켜봤다. 이튿날인 2일 성낙인 총장 명의의 담화문엔 본관 건물을 부순 학생들을 형사고발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한국 최고 수준의 대학은 또 폭력으로 물들었다. 지난 3월 소화기 분말과 소화전의 물을 뿜어대며 충돌한 데 이은 참담한 광경이다. 갈등의 발단인 시흥캠퍼스 설립과 서울대의 미래에 관한 의견 대립, 학생들의 153일간의 본관 점거 등은 폭력 사태로 이어지고 있다.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학교 측은 시흥캠퍼스를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첨단산업단지로 만들 수 있다고 자부했지만 학생들은 믿지 않았다. 실현 가능성이 없으며 ‘돈 먹는 하마’나 ‘땅 투기 사업’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주장을 폈다. 나름대로 타당성을 지닌 양측의 논리는 왜 원시적인 폭력과 욕설로 비화하고 있을까.
 
어느 한 쪽을 탓하기 어렵다. 학생들은 학교의 대화 제의를 여러 차례 거부했다. 일부 교수들이 ‘시흥캠퍼스 실시 협약 시행 유보’가 담긴 전향적인 대안을 제안했을 때도 “철회 아니면 안 된다”며 원칙론만 반복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의 반발이 거세져도 타협과는 거리가 먼 선택을 했다. 시흥캠퍼스 설립의 명분을 설득력 있게 제시하지 못했고, 임수빈 서울대 부총학생회장이 총장실 앞에서 8일간 단식할 때도 성 총장은 얼굴을 내비치지 않았다. 성 총장은 임씨가 병원에 실려간 뒤에 그를 만나러 갔다.
 
시민들은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 대학 내부에서도 그런 목소리가 나온다. 사회대에 재학 중인 김모(23)씨는 “학생 사회로부터 얻은 형식적인 동의를 마치 온갖 불법행위가 용인되는 백지수표인 양 행동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총학생회를 비판했다. 한 교수는 “학생들에게 대학본부가 그들의 주장이 옳지 않다는 근거를 명확히 제시한 적도 없다”고 지적했다. 가장 우수한 학생과 교수들이 모였다는 서울대라면 더 이상의 ‘치킨 게임’은 구성원들이 나서서 막아야 한다. 이겨도 자랑스럽지 않은 게임이다.
 
윤재영 사회2부 기자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