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의 기술] 여행 고수는 캐리어를 이렇게 고른다

중앙일보 2017.05.02 00:01
 
자신의 여행 스타일과 목적에 꼭 맞는 여행 캐리어를 고르면 여행의 질을 높일 수 있다. [중앙포토]

자신의 여행 스타일과 목적에 꼭 맞는 여행 캐리어를 고르면 여행의 질을 높일 수 있다. [중앙포토]

한번 사면 두고두고 써야하는 여행 필수품 캐리어. 크기와 재질이 다양한 까닭에 캐리어 선택을 앞두고 고민에 빠지기 십상이다. 여행 캐리어가 여행의 질을 좌우한다고 믿는 여행 고수는 어떤 캐리어를 끌고 여행길에 오를까.

크기와 재질 다양···자주 하는 여행 스타일 감안해야
복잡한 공항 빠져나갈 때 작은 기내 캐리어
미국 여행 땐 잠금장치 미리 살피길
수하물 맡길 때 검정색 대신 튀는 색 좋아

수시로 일본 여행을 떠나는 30대의 여행사 직원 성수연 씨는 여행 목적지에 따라 캐리어를 바꿔 든다. 일본 시골로 여행을 갈 때는 커다란 캐리어를 챙기지만, 오사카·도쿄 등 인기 목적지로 떠나는 여행이라면 주저 없이 20인치 이하 소형 캐리어를 기내에 들고 탄다.  
“오사카 간사이공항이나 도쿄 나리타공항은 세계 각국에서 온 여행객으로 사시사철 붐벼요. 입국 수속을 받고 수화물을 찾는데 1시간 이상 걸리는 경우가 많아요. 중국인 단체 여행객하고 겹치기라도 하면 2시간도 감수해야 해요. 수화물을 부치지 않으면 그만큼 시간을 아끼고 공항을 빨리 빠져나갈 수 있죠.”
작은 캐리어만 들고 가는 대신 성씨는 캐리어 손잡이에 끼울 수 있는 보조가방을 꼭 들고 간다. 평소에는 손바닥만하게 접히고 무게도 가볍지만, 펼치면 일본에서 쇼핑한 과자나 동전파스 같은 물품을 한 가득 채울 수 있어 편리하단다. 공항철도 등을 타고 다닐 때 가방이 멋대로 굴러다니는 걸 막기 위해 멀티벨(바퀴 4개)보다 바퀴 2개만 달린 캐리어를 선호한다. 요즘에는 바퀴 스토퍼(stoper) 기능이 있는 무인양품 캐리어를 즐겨 든다.
인천국제공항 유실물 보관소에 쌓여 있는 캐리어. 여행 고수는 수화물에서 자신의 짐을 빨리 알아보려면 튀는 색상의 캐리어를 선택하라고 조언한다. [중앙포토]

인천국제공항 유실물 보관소에 쌓여 있는 캐리어. 여행 고수는 수화물에서 자신의 짐을 빨리 알아보려면 튀는 색상의 캐리어를 선택하라고 조언한다. [중앙포토]

싱가포르에 사는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 아시아 CEO 조나단 닐은 한 달에 한번 해외 출장길에 오르는 베테랑 비즈니스 출장자다. 그가 캐리어를 선택하는 기준은 ‘효율성’. 
“한동안 정장이 구겨지지 않도록 커다란 캐리어만 고집했어요. 캐리어 안에 잡다한 주머니가 없는 걸 골랐죠. 이래나 저래나 옷이 구겨지는 건 매한가지라 이제는 숙박하는 호텔 세탁 서비스를 적극 이용하는 편이에요.”
캐리어 크기를 줄인 대신 그가 중시하는 캐리어의 조건은 ‘수납 시스템’이다. 핸드폰 충전기 노트북 충전기를 바로바로 꺼낼 수 있도록 수납 주머니가 세분화된 캐리어를 선호한다. 그래서 카메라 가방으로 유명한 호주 브랜드 크럼플러의 캐리어를 드는 날이 많아졌다. 천으로 만들어 가볍고, 수납 주머니가 많은 게 장점이다. 속주머니를 구멍이 숭숭 뚫린 매시 천으로 만들어서 내용물을 확인하기 쉽단다.  
닐이 당부하는 캐리어 선택 요령이 한 가지 더 있다. 미국 여행을 앞두고 있다면 캐리어 잠금장치가 미국 교통안정청(TSA)이 승인한 제품인지 확인하라는 것이다. 미국은 수화물 검사 때 불시에 캐리어를 여는 경우가 있는데 TSA 승인 제품은 마스터키로 쉽게 잠금이 풀린다. 반면 미승인 제품의 경우 잠금장치를 부수고 캐리어를 열어버린다. 비싼 캐리어를 더이상 못들게 될 수도 있다는 말이다. 이를 막으려면 캐리어 스펙을 꼼꼼히 들여다봐 TSA 인증 여부를 미리 확인하는 게 좋다.
30대 항공사 직원 정한별씨는 유럽 출장과 여행이 잦은데 울퉁불퉁한 유럽 구도심 도로에서도 매끄럽게 굴러갈 수 있는 캐리어의 기동성을 중시한다. 정씨가 바퀴의 내구성이나 소음 정도를 기준으로 봤을 때 '인생템'으로 꼽는 제품은 캐리어계 명품으로 불리는 리모와다. 알루미늄·마그네슘 재질의 가볍고 튼튼한 케이스, 5년 무상 에프터서비스(AS) 등을 따지면 캐리어 하나에 100만원(30인치 기준) 정도의 값을 지불해도 아깝지 않다는 입장이다. 
정씨는 캐리어를 고를 때 되도록 튀는 색상을 선택하라고도 조언한다.
“캐리어를 보면 은색이나 검정색이 절대다수죠. 수화물 중에 내 짐을 한눈에 알아보려면 무조건 튀는 색상을 고르세요. 예쁜 이름 태그를 달아놓는 것도 방법이고요."
 
양보라 기자 bor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