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수욕장에서 술에 취한 뒤 "화장실 가겠다"던 20대 여성...병원 이송 뒤 숨져

중앙일보 2017.04.29 16:00
경포 해수욕장

경포 해수욕장

29일 새벽 강릉 경포해수욕장 인근에서 20대 여성이 물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해수욕장을 방문한 김모(25ㆍ여)씨는 술을 마신상태에서 남편에게 “화장실에 가겠다”고 말한 뒤 사라졌다. 한참이 되도록 부인이 돌아오지 않자 김씨를 찾아 나선 남편은 김씨가 바다에 빠진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김씨는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구조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을 거뒀다. 경찰은 김씨가 바다에 들어간 경위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