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한국당 "北 무모한 미사일 도발, 응분의 책임 져야"

중앙일보 2017.04.29 10:14
자유한국당 공식홈페이지 캡처

자유한국당 공식홈페이지 캡처

  
 자유한국당이 29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무모한 도발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저야 할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중앙선거대책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에서 "미국이 유엔 안보리 북핵 장관급 회의에서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정치 또는 격하할 것'을 요구하는 등 고강도 제재를 요청한 가운데 또 다시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를 시도한 것은 무모한 도박에 지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지금은 그야말로 심각한 안보 위기 상황이다. 홍준표 정부만이 김정은에 절대 굴복하지 않고 당당한 외교로 한반도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며 "국제사회와의 공조와 대북억제력을 통해 북한이 도발을 꿈도 꿀 수 없는 강한 대한민국으로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향해 "북한을 주적이라고 부르지 못하는 문 후보는 어제 TV토론회에서 '사드 배치에 무조건 찬성해 대미협상력을 떨어트렸다'고 주장했다. 개성공단 재개도 핵의 완전 폐기는 아니지만 국제 제재 페이스와 맞춰 하겠다는 위험한 인식을 드러냈다"며 "이런 문 후보에게 한반도 안보 위기를 맡긴다면,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과 생명은 더 큰 위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