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김종인과 심야 회동 … 합류 여부 주목

중앙일보 2017.04.27 23:50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중앙포토]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중앙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7일 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와 전격적으로 회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후보는 이날 밤 9시 30분부터 10시 15분까지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김 전 대표를 독대했다.
 
안 후보는 이 자리에서 김 전 대표에게 지지를 요청하고 김 전 대표가 이를 수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후보는 28일 통합정부 구상을 발표하면서 김 전 대표의 합류를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안철수 후보 캠프 측은 트위터에 28일 오전 10시 국민의당 당사에서 긴급기자회견을 갖는다고 글을 27일 올렸다. 이 포스터에는 ‘국민대통합과 협치에 관한 구상’이라고 부제가 달렸다.
 
안 후보는 공식 발표를 통해, 통합정부 구상과 함께 개헌을 통해 추진할 정치·경제·사법 등 각 분야의 개혁 비전을 제시하면서 개헌론자인 김 전 대표와 호흡을 맞출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 전 대표가 내세워 온 ‘개헌 후 임기 단축’에 대해 안 후보가 가능성을 열어둘 것이라는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김 전 대표는 입당은 하지 않은 채 통합정부추진위원회 위원장을 맡을 가능성도 제기되지만, 아직 구체적인 논의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