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김종인과 심야 회동 "통합정부위원장 맡아달라"

중앙일보 2017.04.27 23:44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7일 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와 회동했다.  
대구 유세를 마친후 상경한 안 후보는 오후 9시30분부터 45분간 서울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김 전 대표를 만나 "국민통합정부 수립을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손금주 대변인이 밝혔다.

28일 국민대통합 긴급 회견 후 합류 가능성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 대표. [중앙포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 대표. [중앙포토]

안 후보측에 따르면 이날 회동을 포함해 두 사람은 최근 모두 세차례 만났다. 두 사람은 안 후보의 국민대통합 정부 구상과 김 전 대표의 임기 단축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안에 대해 깊이 있게 대화를 나눴다고 한다. 이과정에서 안 후보는 "선거 전 통합정부추진위원장을 맡아달라"고 부탁했지만 김 전 대표는 국민의당 입당이나 캠프 합류에 대해 확답을 주진 않았다고 측근들은 전했다. 
 
김 전 대표는 본지와 통화에서 "안 후보가 28일 발표하는 통합정부 구상의 구체적인 내용을 보고 나서 내가 할 수 있는 역할이 있을 지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28일 오전 10시 집권후 국정운영 방향인 통합정부와 관련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인데, 김 전 대표는 이를 보고 최종 입장을 결정하겠다는 뜻이다. 김 전 대표와 가까운 최명길 의원은 "안 후보가 28일 통합추진위원장을 공개적으로 제안하면 김 전 대표가 결국 응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28일 오전 10시 '국민대통합과 협치에 관한 구상발표'란 제목으로 긴급 기자회견을 연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28일 오전 10시 '국민대통합과 협치에 관한 구상발표'란 제목으로 긴급 기자회견을 연다.

 
안 후보는 27일 오후 대구 동성로 유세에서 "탄핵반대세력, 계파패권주의 세력을 제외한 합리적인 개혁 세력 모두 참여하는 국민대통합 정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추인영·안효성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