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영서 40대女 토막시신 발견…용의자 추적 중

중앙일보 2017.04.27 23:34
경남 통영시 한 다세대 주택에서 토막 난 40대 여성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통영경찰서에 따르면 27일 오후 통영시 용남면 한 다세대 주택에서 아이스박스 3개에 나눠 담긴 여성 토막 시신을 확인했다. 피살된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은 아이스박스가 발견된 집에서 살고 있던 집주인 A(47)씨로 확인됐다.
 
경찰은 동거남 B 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행방을 쫓고 있다. 두 사람은 동업을 위해 만나 동거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