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버워치 세계랭킹 30위’ 프로입단 거절 후 ‘프듀 101 ’출연한 연습생

중앙일보 2017.04.27 22:05
오버워치 세계랭킹 30위를 달성하고도 프로게이머 입단제의를 거절한 ‘프로듀스101 시즌2’연습생이 화제다.
 
지난 26일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 중인 연습생 최동하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색 경력을 소개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그는 “취미로 한 게임이 랭킹 30위에 올라 프로게이머 입단제의도 받았었지만 제 꿈은 가수로서 무대에 서는 것”이라며 “국민 프로듀서님들께 저의 목소리를 들려드리고 꿈을 이루고 싶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현재 그는 개인 연습생 신분으로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하며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도전 중이다.
 
한편 최동하는 시청자들에게 부드러운 목소리와 안정감 있는 가창력으로 호평을 받으며 3주차까지 투표가 끝난 27일 현재 51위를 기록하고 있다.
 
그는 소속사별 평가에서 다른 개인 연습생과 함께 첸백시의 ‘헤이 마마’를 부른 효과로 둘째 주까지 30위권이었지만, 분량이 줄어들며 3주차에 51위로 하락했다. 그룹평가에서는 슈퍼주니어의 '쏘리쏘리'에서 메인 보컬 역할을 맡아 매력적인 음색을 뽐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