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0대 노모의 '익사' 미스터리… 바다를 향해 걸어간 이유는?

중앙일보 2017.04.27 18:54
[중앙포토] 기사 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기사 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30여년간 연락이 두절된 아들을 찾던 80대 여성이 대부도 갯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9시 10분쯤 경기도 안산시 대부도 한 갯벌에서 A(83·여)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 씨의 시신 부검 결과 사인은 '익사'로 추정됐다. 이에 따라 경찰은 이 사건을 '황혼 자살'로 끝낼 뻔 했다. 그러나 이 여성의 동선이 담긴 CCTV를 확인하던 중 한 남성이 동행했던 사실이 확인됐다.
 
실제 A 씨는 주검으로 발견되기 전날 밤, 거주지인 성남에서 한 젊은 남성의 승용차를 타고 대부도로 왔다. 그리고는 승용차에서 내려 홀로 바닷가로 향했다.   
 
A 씨와 동행했던 남성은 바다 쪽으로 걸어가는 A 씨를 보고도 막지 않았고, 혼자 차를 타고 왔던 길로 되돌아갔다.
 
경찰이 이 남성의 신원을 확인한 결과 이 남성은 A씨가 고용한 심부름센터 직원 B(33) 씨였다. A 씨는 지난달 중순 B 씨에게 300만원을 주고 미국에 거주하는 아들을 찾아줄 것과 현재 사는 집의 월세 계약을 해지 하게 도와다 달라는 '심부름' 계약을 맺었다. 
 
그러나 A 씨는 계약이 끝나기도 전에 대부도행을 택했다. B 씨의 말로는 그가 "아들을 만나러 미국을 가는 데 도움 줄 사람을 만나기로 했다"며 대부도에 데려다 달라고 부탁했다고 했다고 한다. 대부도로 가던 길에서 A 씨는 "잘 살라"며 자신에게 5000만원을 건넸다고 주장했다. 
 
B 씨는 바닷가로 향하는 A 씨를 보고도, 막지 않은 것에 대해 "무서워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B 씨는 A씨가 바닷가로 가는데도 적극적인 구호 조치를 하지 않아 체포해 조사한 것"이라며 "보강수사를 거쳐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