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4차 산업 1등주에 장기투자하는 상품

중앙일보 2017.04.27 17:50 주말섹션 7면 지면보기
하나금융투자
하나금융투자가 4차 산업의 1등주에 투자하는 ‘하나 4차산업1등주랩’을 추천했다. [사진 하나금융투자]

하나금융투자가 4차 산업의 1등주에 투자하는 ‘하나 4차산업1등주랩’을 추천했다. [사진 하나금융투자]

하나금융투자가 4차 산업의 1등주에 투자하는 상품 ‘하나 4차산업1등주랩’을 추천했다.
 
하나금융투자는 기존 제조업이 공급 과잉에 접어들고 있고 글로벌 기업은 막대한 재원을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분야에 투자하고 있는 상황에서 향후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시장은 무인자동차, 유전자 정보와 헬스케어, 로보틱스, 자동번역과 스마트 비서업무, 음성인식, 증강현실, 무인 드론, 클라우딩 등을 중심으로 향후 10년간 30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은 이미 인공지능 산업으로 시작되고 있다”면서 “증기기관이 대표하는 1차 산업혁명, 전기를 이용한 대량생산 시대(2차)를 지나 지난 30여 년간 컴퓨터를 통한 정보화 시대(3차)를 지나왔다. 4차 산업에서는 실제와 가상을 통합하고 사물들이 자동·지능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인공지능 시스템이 선도하게 될 것이며 이러한 패러다임의 변화는 승자독식 현상을 일으킬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하나 4차산업1등주랩’은 랩 운용실이 다년간 축적된 해외주식 운용 노하우를 결합해 만든 장기투자상품이다. 랩 운용실은 해외주식과 IT섹터에서 우수한 리서치 역량을 지닌 하나금융투자의 리서치센터가 포트폴리오 및 종목에 대해 자문을 하고 그 자문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다양한 상품을 운용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상품이 또 하나의 장기투자상품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글로벌 인공지능 1등 기업을 중심으로 새로운 서비스와 시장은 이미 시작되고 있다”면서 “급격한 변화에 대처하는 방법의 하나는 변화를 주도하는 글로벌 1등 기업의 주인, 즉 주주가 되어 4차 산업혁명의 주인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변재연 하나금융투자 상품전략본부장은 “금융위기 이후 글로벌 경제는 저성장 국면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다. 미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이 경기 회복을 위해 각종 정책을 시행하고 있지만 여전히 저성장은 지속되고 있다”면서 “저성장 시대에는 성장 산업의 1등주에 대한 투자 매력이 더욱 높아진다. 인공지능이 바로 그 1등 성장 산업이 될 것이며 그 중 1등주들에 투자한 상품이 바로 ‘하나 4차산업1등주랩’”라고 강조했다.
 
‘하나 4차산업1등주랩’은 2000만원 이상 가입할 수 있다. 500만원 단위로 추가입금이 가능하다. 환헷지는 하지 않는다. 수수료는 일반형은 선취보수 1.0%, 후취보수 연 1.5%이다. 성과형은 후취보수 연 1.5%, 성과보수는 고객과 별도 합의한다. 고객계좌별로 운용 및 관리되는 투자일임계약으로 과거의 수익률이 미래의 수익률을 보장하지 않는다. 운용결과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