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혈병 환아 키우는 엄마, 첸 팬들에게 치료비 기부받고는

중앙일보 2017.04.27 17:27
아이돌 팬덤이 기부 문화에 밝은 기운을 불어넣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아이돌 그룹 엑소의 멤버 첸 팬덤의 선행이 공개되며 주목을 받고 있다. 작년 9월, 첸의 팬클럽 ‘Mon Ami CHEN'은 첸의 스물다섯 번 째 생일을 기념하여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기부자의 뜻에 따라 기부금은 소아암 어린이 치료비로 지원되었다.
 
그로부터 3개월 후, 팬클럽의 SNS 계정으로 손편지 한 통이 도착했다. 기부금으로 후원을 받은 한자의 어머니가 쓴 것으로 첸에 대한 고마움이 담겨있었다. 이 편지는 팬클럽 관계자를 통해 첸에게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자신이 좋아하는 아이돌 이름으로 꾸준히 기부하는 팬덤의 모습은 ‘덕질(자신이 좋아하는 분야에 심취해 관련된 것들을 모으거나 찾아보는 행위)의 순기능’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비교적 최근 사례도 있다. 지난 2월 중국·일본·한국 등 아시아 팬들이 그의 생일을 맞아 2천만원을 모금해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한 것이다. 기부금은 다음 달 개관하는 소촌공단의 소촌 아트팩토리 공간에 ‘유노윤호 도서관’을 만드는 데 사용됐다. 광주 광산구는 이곳을 문화예술 특화 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형진 인턴기자 lee.hyung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