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년 대학입학전형, 대입정원 76% 수시로…학생부·논술 더 중요해져

중앙일보 2017.04.27 16:45
지난 3월 종로학원하늘교육 주최로 2018대학입시 설명회. 신인섭 기자

지난 3월 종로학원하늘교육 주최로 2018대학입시 설명회. 신인섭 기자

현재 고교 2학년이 치르게 될 2019년도 대입의 수시모집 비중이 76.2%로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전국 196개 4년제 대학교의 '2019학년도 대학입학 전형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시행계획에 따르면 2019학년도 4년제 대학 전체 모집인원은 34만8834명이다. 이는 2018학년도보다 3491명 줄어든 수치로 저출산 여파가 대입 모집인원 감소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유형별로는 수시모집에서 전체 모집인원의 76.2%인 26만5862명을, 정시모집은 전체 모집인원의 23.8%로 8만2972명을 뽑는다.    
 
수시모집 비중은 꾸준히 커져 왔다. 2007학년도에 51.5%로 처음 정시모집 비중을 추월했고, 올 하반기 치러질 2018학년도 입시에서는 73.7%, 2019학년도 수시모집 비중은 이보다 2.5%포인트 더 늘었다.  
 
반면 정시모집 비중은 계속 줄었다. 2019학년도에는 전체 모집인원의 23.8%(8만2천972명)만 정시모집으로 대학에 들어간다. 2018학년도보다 9천680명 줄어든 수치다.
 
수시모집은 학생부 중심 전형이 86.2%, 정시모집은 수능 위주 선발이 87.1%로 수시는 학생부 위주, 정시는 수능 위주의 대입전형 기조가 유지된다.  
 
수시모집은 학생부 중심 전형으로 86.2%로 22만9104명을 뽑는다. 논술 전형 비율은 전체 모집인원 대비 3.8%다. 성신여대(311명)와 한국기술교육대학교(241명)에서 논술 전형을 도입하며 2018학년도 3.7%에 비해 소폭 늘었다.  
 
정시모집은 수능 위주 선발이 87.1%로 7만 2251명을 뽑는다.  
 
2018학년도부터 절대평가로 전환되는 수능시험 영어 영역은 수시 83개교, 정시 12개교가 최저학력기준으로 활용한다.  
 
현 고2 학생은 수시모집 비중이 더 커진 것을 고려해 평소 학생부 관리를 철저히 하고, 수능 영어 절대평가 도입으로 상대적으로 중요도가 커진 국어, 수학 등 영역 대비에 힘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