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주 시위대 동영상 찍는 미군 표정 논란

중앙일보 2017.04.27 15:50
[사진 유튜브]

[사진 유튜브]

주한미군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를 경북 성주에 반입하며 이를 막으려는 주민들을 웃으면서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는 장면에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사드 저지 소성리 상황실’이라는 네티즌은 3분 24초 분량 동영상을 올렸다. 영상은 지난 26일 새벽 6시 50분 주한미군이 트레일러와 트럭에 사드 핵심 부품을 싣고 성주 사드 부지로 진입하는 장면이다. 지난 26일 상주에서는 장비 반입 반대 시위가 벌어져 12명이 다치고 1명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지난 26일 경북 성주에서 사드 장비가 들어오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는 시민. [중앙포토]

지난 26일 경북 성주에서 사드 장비가 들어오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는 시민. [중앙포토]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성주골프장의 사드를 수일 내로 운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함대사령관의 발언이 시범 운용을 의미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시범 운용이 아니라) 실제 운용”이라고 답했다.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은 26일(현지시간) 미 하원 군사위 청문회에 출석해 “한국에 배치된 사드 장비가 곧 가동에 들어간다”며 “북한의 점증하는 위협에 맞서 한국을 더 잘 방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