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에겐 재앙의 날…김일성 생일을 '세계탈북민의 날'로 정하자"

중앙일보 2017.04.27 14:14
북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사진=노동신문

북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사진=노동신문

국내 한 탈북민단체가 북한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4월 15일을 '세계탈북민의 날'로 정하자고 제안했다.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은 27일 서울 영등포구 국민일보사 국제회의장에서 국내외 탈북민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2차 세계탈북민대회’ 경과보고에서 “이제는 탈북민들도 명절이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제의했다.
 
안 소장은 “북한 정권은 김일성이 태어난 날인 4월 15일을 ‘태양절’로 규정하고 민족 최대 명절로 생각하지만, 탈북민들은 우리 민족에게 재앙을 안겨준 날로 여긴다”며 “김씨 왕조의 3대 세습 독재를 끝장내는 차원에서 4월 15일을 3만 탈북민들의 날로 규정했다”고 말했다.
 
이날 대회 참석자들은 ‘3만 탈북민들의 결의를 담은 선언문’을 발표하고 “북한 의료 부문의 열악한 환경으로 대한민국과 국제사회가 북한의 결핵·간염 환자들을 지원하고 있지만, 김정은 정권은 주민을 돌보지 않고 엄청난 비용을 핵무기 개발에 쏟아붓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어 “북한은 통일을 논하기 전에 먼저 정권의 세습과 주민에 대한 인권 침해, 사형제도 철폐를 선행하라. 3만 명의 탈북민들이 단합해 독재 제도가 무너지는 날까지 끝까지 싸워나가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