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이 만들었나?" SNS에서 난리난 맥도날드 새 유니폼

중앙일보 2017.04.27 13:56
USA투데이

USA투데이

미국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가 선보인 새 유니폼이 화제다.  
 
26일(현지 시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맥도날드가 새로 선보인 직원용 유니폼은 제복·군복을 연상시키는 짙은 회색빛을 띠며 다소 각진 모자가 포함됐다.  
 
이를 두고 맥도날드는 "패티 굽기 등 조리와 주문 처리, 테이블 정리 등 매장 내 활동에 적합하게 디자인했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온통 무채색 일색인 최근 메뉴 혁신을 추진하는 맥도날드의 변신과 잘 어울린다는 평가도 나왔다.  
 
맥도날드는 40년 만에 햄버거 패티로 냉동육 대신 냉장육을 도입하는 등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차별화 전략을 펼치고 있다.  
 
하지만 이번 맥도날드의 유니폼은 지나치게 절제된 디자인 탓에 SNS를 중심으로 온갖 패러디가 올라오고 있다.  
Lucasfilm

Lucasfilm

USA투데이

USA투데이

USA투데이

USA투데이

트위터에는 맥도날드 새 유니폼이 SF 블록버스터 '스타워즈:에피소드 4'에서 엠파이어 우주선을 지휘하는 '그랜드 모프 타킨'이 입은 제복과 똑같다며 조롱하는 글이 올라왔다.  
 
심지어 '북한군이 제작하고 영감을 준 것인가'라는 트윗도 실렸다.  
 
한편 맥도날드 유니폼은 TV쇼 호스트와 배우, 스포츠 스타 의상을 다수 제작해온 디자이너 워리어리 보스월이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맥도날드는 이달부터 미국 내 1만4000개 매장에서 85만 명의 직원들이 새 유니폼을 입게 된다고 밝혔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