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진철 인사수석 “문체부 인사에 개입 안 해”…특검수사 부인

중앙일보 2017.04.27 13:49
2014년 8월 12일 청와대에서 신임 장차관 임명장 수여식이 열렸다. 박근혜 대통령이 정진철 인사수석비서관에게 임명장을 주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14년 8월 12일 청와대에서 신임 장차관 임명장 수여식이 열렸다. 박근혜 대통령이 정진철 인사수석비서관에게 임명장을 주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정진철 대통령 비서실 인사수석비서관이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지시로 문화체육관광부 고위 공무원들의 사직을 강요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정 수석은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 전 실장,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의 블랙리스트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은 취지로 말했다. 김 전 실장의 변호인이 “김종덕 당시 문체부 장관에게 1급 실장들의 사표를 받아내라고 요구한 것이 사실인가”라고 묻자, 정 수석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답했다.
 
 정 수석은 “비서실장이 다른 부처의 인사에 관여하지 않았고, 오히려 수석비서관들에게 ‘각 부처 인사에 관여하지 말라’고 여러 차례 주의를 줬다”고 주장했다.
 
 김종덕 전 장관과 김종 전 차관,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 임명에 최순실씨가 개입한 의혹을 알았는지 묻자, 정 수석은 “국정농단 사태 이전에는 몰랐다”고 답했다.
 
 이 같은 증언은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 결과와 배치된다. 특검은 김 전 실장이 박근혜 대통령 지시를 따라 문체부의 최규학 기획조정실장과 김용삼 종무실장, 신용언 문화콘텐츠산업실장에게 사직을 강요했다고 봤다. 이 과정에서 정 수석이 김종덕 전 장관에게 ‘사표를 받아내라’는 지시를 전달했다고 판단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