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입당 최명길 "강남3구 안철수 지지자 많다"

중앙일보 2017.04.27 12:49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무소속 최명길(초선·서울 송파을) 의원이 27일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최 의원은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 대표의 최측근으로도 꼽힌다.
 
최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 좋은 정권교체를 위해 헌신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안보와 경제, 사회갈등 위기상황을 통합정부를 구성해 대처하겠다는 의지가 분명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는 것이 나라를 안정시킬 수 있는 길이라 믿는 다"며 "국민을 배신한 권력자가 떠난 자리에 또 다른 권력자를 세우는 것은 국민을 위한 길이 아니다. 새로 뽑는 대통령은 각종 사회경제제도의 개혁과 정치개혁을 완수할 수 있는 미래형 대통령이 돼야 한다"며 자신의 입당 이유를 설명했다.
 
최 의원은 자신의 국민의당행(行)에 대해 "김종인 전 대표와 상의하거나 사전 허락을 한 것은 아니다. 오히려 김 전 대표도 안 후보의 거듭된 요청을 받아들여 보다 품격있는 정권교체에 힘을 보태줄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며 "제가 왜 국민의당에 입당하겠다고 마음을 바꿨는지 (김 전 대표가) 그 이유를 충분히 이해하실 것이다. 제 입당이 김종인 대표님의 안철수 지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걸 충분히 알고 계신다"라고 말했다. 최 의원은 김 전 대표가 다시 당적을 갖는 일은 하지 않을거라 전망했다.
 
최명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명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입당 후 역할에 대해 최 의원은 "강남·송파·서초에 굉장히 많은 안 후보 지지자가 있는데 이를 묶는 데 느슨했던 게 사실"이라며 "늦었지만 동료들과 강남 3구에서 안 후보 지지자들이 서로 확인할 수 있는 계기도 만들어보겠다"고 말했다.  
 
 
 
 최 기자는 MBC 기자 출신으로 지난 5월 총선 당시 서울 송파을에 공천을 받아 국회에 입성했다. 그는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 "방송기자 출신이니 왜 품격있는 정권교체가 필요한지 설명할 기회가 많을거라 생각한다"며 "3차 TV토론을 보며 뭔가 도움을 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그는 안 후보의 TV토론에 대해 "정치 연륜이 길지 않으니 갖고 있는 컨텐츠를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는 건데 그 일시적인 현상을 그 사람의 본질적 결함인 것처럼 해석하는 게 안타깝다"며 "이걸 고치고 수습하는 일은 아주 간단(심플)하다. 아주 작은 심리적 요인만 극복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