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

IS 대원들 탈출 러쉬 … 시리아ㆍ이라크에서 이슬람국가 세력 약화돼

중앙일보 2017.04.27 12:10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세력이 약화하며 외국인 대원들의 탈출 행렬이 시작됐다고 영국 가디언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디언은 “지난 몇 주간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수십 명의 IS 대원이 터키로 탈출했다”며 “이들 중에는 영국인과 미국인도 포함돼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20대 중반의 런던 출신 스티븐 아리스티도는 부인과 함께 지난주 터키로 들어와 경찰에 항복했다. 미국인 케리 폴 클레먼 역시 시리아 출신 부인과 함께 터키 국경을 통해 탈출했다. 현재 이들은 터키에 구금돼 있다.  
 
한때 급등했던 IS 외국인 대원들이 탈출하고 있는 것은,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기세 등등했던 IS의 세력이 약화됐기 때문이다. 26일에는 이라크군과 함께 IS와 싸우고 있는 시아파민병대가 이라크 북부 고대 도시 하트라를 탈환했다고 발표하는 등 IS는 속속 근거지가 흔들리고 있는 상황이다.  
 
신문은 이 같은 세력 약화로 상당수 대원이 자신감을 잃고 항복할 것이라 예측했다.
 
IS에 합류하기 위해 시리아로 흘러들어간 외국인 대원은 최대 3만 명 가까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정부는 이중 2만5000명 정도가 사망했다고 추정하고 있다.  
 
문제는 ‘귀환한 IS 대원’이 자국 내에서 테러를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가디언은 전문가의 인터뷰를 인용해 “유럽 각국은 이들에 대한 경계를 계속 해야 할 것이다. IS에 대한 압박이 커지면서 앞으로 이 문제가 더 심각해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