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정당 소속 광역·기초의원 7명,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가

중앙일보 2017.04.27 11:42
바른정당이 유승민 대선후보의 단일화 문제를 두고 내홍을 겪고있는 가운데 일부 지역의 광역·기초의원들이 바른정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갔다.
 

자유한국당 복귀하며 "국정 안정적으로 이끌 후보는 洪 뿐"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은 27일, 김홍진, 박병영, 최학범, 허좌영 도의원과 류명열, 엄정, 옥영숙 시의원 등 7명이 바른정당을 떠나 입당했다고 밝혔다. 이날 자유한국당으로 돌아온 7명은 입당 성명을 내고 "올해 초 탈당 당시 가졌던 대의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중심으로 새로운 보수를 바로 세우겠다는 것"이라며 "나라의 안위가 우선이고, 보수우파의 단결만이 대한민국을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들은 이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에 대한 지지도 선언했다.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국정을 안정적으로 이끌어갈 후보는 홍준표 후보뿐"이라는 것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