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만나주세요" 초등생 요구에 선뜻 응한 안희정 충남도지사

중앙일보 2017.04.27 10:20
지난 17일 오후 6시35분.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개인 이메일로 한 통의 편지가 도착했다. ‘안희정 도지사님께 부탁드립니다’는 제목으로 충남 태안화동초 이주은(12)양이 보낸 메일이었다.
 

태안화동초 이주은양 안지사 개인 메일로 면담 요청
'대통령에 다시 도전할 것이냐" 등 14개 질문 쏟아져

태안화동초 이주은양이 안희정 충남도지사에게 보낸 이메일. [사진 충남도]

태안화동초 이주은양이 안희정 충남도지사에게 보낸 이메일. [사진 충남도]

이양은 ‘모둠 숙제로 면담하기가 있는데 도지사님을 면담해보고 싶어서요. 바쁘시겠지만 시간을 내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부탁했다. ‘시간은 이번 주 안으로 해주셨으면 합니다’라고 구체적인 시간도 명시했다.
 
안희정 지사는 일정을 확인한 뒤 이양에게 ‘헐… 이번주…. 비서실 일정담당 비서님이 연락드릴거에요. 전번 좀 알려주세요’라고 회신을 보냈다. 이후 비서실에서 이양과 일정을 조율했다.
 
안 지사와 이양의 면담은 이메일을 주고받은 뒤 9일 만인 지난 26일 성사됐다. 이날 오후 4시30분부터 도지사 접견실에서 진행된 면담에는 이양을 비롯해 전혜성·윤소연·이윤하양 등 태안화동초 6학년 1반 4명의 학생이 참석했다.
 
모둠 숙제 주제에 따라 “도지사라는 직업이 궁금했다”고 배경을 설명한 학생들은 자료제작을 위해 동영상과 사진촬영을 하겠다며 양해를 구했다.
 
학생들은 안 지사에게 도지사라는 직업을 선택하게 된 이유와 정치인의 꿈을 갖게 된 계기, 도지사에 당선됐을 때의 기분, 보람과 아쉬운 점 등 14가지 질문을 쏟아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왼쪽)가 지난 26일 접견실에서 태안화동초 학생들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안희정 충남도지사(왼쪽)가 지난 26일 접견실에서 태안화동초 학생들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안 지사는 젊었을 때는 사회운동가가 되려고 했는데 정치가 중요하다고 생각해 정치인으로 살기 시작했다”며 “그러던 중 도지사 도전기회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일로 안 지사는 3농혁신과 양성평등, 인권행정을 꼽았다. 그는 아쉬운 점으로 “화력발전으로 미세먼지가 많다. 중앙정부 장관이 결정 권한을 가진 일들을 도지사로서 다 해결하지 못한 점이 안타깝다”고 답했다. ‘대통령에 다시 도전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좋은 정치인이 되고 좋은 나라, 좋은 정부를 만들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26일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면담하기 위해 충남도청을 방문 태안화동초 학생들이 인터뷰 장면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지난 26일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면담하기 위해 충남도청을 방문 태안화동초 학생들이 인터뷰 장면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면담을 마친 안 지사는 학생들에게 자신의 사인이 담긴 저서를 선물하며 “책을 많이 읽고 운동을 많이 하라”고 당부했다.
 
 
 
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