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자사주 13.3% 소각 결정

중앙일보 2017.04.27 09:46
27일 삼성전자는 이사회를 통해 자사주를 소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매각하는 자사주는 보통주 17,981,686주와 우선주 3,229,693주이며, 전체 발행 주식 수의 13.3%(보통주 12.9%, 우선주 15.9%)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M&A 등 대규모 거래나 우수 인력 확보를 위한 재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자사주를 계속 보유해 왔지만, 최근에 보유 현금이 증가하는 등 안정적인 재무 상황을 고려해 주주가치 제고 차원에서 보유 자사주를 소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시가 40조원을 상회하는 자사주 규모를 고려해 2회에 걸쳐 분할 소각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완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27일 1회차로 보통주 899만여주와 우선주 161만여주를 소각하기로 이사회에서 결의했고, 잔여분은 내년 중에 이사회 결의를 통해 소각할 계획이다.
 
삼성전자의 이 같은 결정은 이날 지주회사 전환 계획을 전면 백지화한 것과 맞물린 것으로 해석된다. 통상 자사주는 지주회사로 전환할 때 지주회사나 대주주가 사업회사의 지분율을 높이는 데 활용해 왔다. 이에 따라 자사주 소각 결정은 삼성전자가 앞으로도 지주회사로 전환할 계획이 없음을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