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지주회사 전환 안 한다"

중앙일보 2017.04.27 09:08
27일 삼성전자가 이사회를 열고 지주회사로 전환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지주회사로 전환할 경우 전반적으로는 사업경쟁력 강화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경영 역량의 분산 등 사업에 부담을 줄 우려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또 지주회사 전환 과정에서 수반되는 여러 문제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우선 지주회사 전환 과정에서 삼성전자와 계열회사의 보유 지분 정리 등이 필요한데 계열회사의 보유 지분 정리는 각 회사의 이사회와 주주들의 동의가 필수적이라 삼성전자가 단독으로 추진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이다.  
 
특히 금산법과 보험업법이 규정한 바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지주회사와 사업회사로 분할할 경우 현재 금융 계열회사가 보유 중인 삼성전자 지분 일부 또는 전량 매각이 필요할 수도 있어 삼성전자 주가에 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또한 최근 지주회사 전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여러 건의 법 개정이 추진되고 있는 것도 문제점으로 분석됐다.  
 
이에 삼성전자는 지주회사 전환이 어려운 제반 여건에도 불구하고 현재의 구조 대비 뚜렷한 개선 요인이 없어 주주 가치와 회사 성장에 모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주회사 전환이 당사 사업경쟁력 강화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투자자들의 요청에 따라 지난해 11월 '주주가치 제고 방안'에서 발표한 바와 같이 중립적인 입장에서 외부전문가들과 전략, 운영, 재무, 법률, 세제, 회계 등 다양한 측면에서 지주회사 전환 여부를 검토해 왔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