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화세포 제거로 '무병장수 시대' 열릴까

중앙일보 2017.04.27 07:31
인간의 무병장수가 곧 현실화될 전망이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화학과 김채규 교수 연구팀과 미국 존스홉킨스대 의대는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하고 몸속 노화세포 제거를 통해 암이나 치매 등 노인성 질환을 완화하는 약물 후보 물질을 발견했다. 이어 동물실험으로 그 효과를 확인했다. 이 같은 내용은 '네이처 메디신' 24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일러스트 김회룡]

[일러스트 김회룡]

공동연구팀은 퇴행성관절염 환자의 노화세포에 여러 약물을 투여하면서 실험을 거듭한 끝에 노화세포를 제거할 수 있는 후보물질 'UBX0101'을 발견했다. 실험용 쥐에게 이 물질을 투여하자 노화세포만 선택적으로 제거됐다. 퇴행성 관절염 증상도 완화됐다. 약물을 투여한 쥐는 그렇지 않은 쥐보다 건강함을 유지했다.
 
노화세포는 몸속 조직을 훼손하고 재생 능력을 떨어뜨려 암·당뇨·치매 등 노인성 질환의 원인으로 작용한다. 젊을 땐 면역력이 충분해 노화세포가 자연스럽게 사라지지만, 나이가 들고 면역력이 떨어지면 노화세포가 체내에 축적된다.
 
이미 노화세포 제거로 수명을 최대 35%까지 늘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있는 상태다. 김 교수는 “올해 퇴행성관절염 환자들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하며 약물의 안전성과 효율성을 검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검증 여부에 따라 '인간 무병장수의 약'이 탄생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후보물질은 미국 스타트업인 ‘유니티 바이오테크놀로지’에 기술 이전됐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