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사연 "문재인, 차별금지법 잘 모르는 것 같다"

중앙일보 2017.04.27 06:52
JTBC(중앙일보 ·한국정치학회 공동 주관)가 주최하는 대선후보 토론회가 25일 일산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열렸다.문재인 대선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JTBC(중앙일보 ·한국정치학회 공동 주관)가 주최하는 대선후보 토론회가 25일 일산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열렸다.문재인 대선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건강한 사회를 위한 국민연대(이하 건사연)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동성애 관련 발언에 대해 "문 후보는 차별금지법을 잘 모르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건사연은 25일 공식 블로그에 '문재인 후보는 차별금지법에 무지한가? 동성애는 반대하는데, 차별금지법은 찬성한다고?'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들은 "문 후보의 발언 내용을 요약하면 '동성애 반대한다. 그러나 차별을 금지하는 것과 다르다. 다른 말로 하면 동성애에 대한 차별금지는 찬성한다. 민주당에서 발의했던 차별금지법은 동성애 합법화하고는 다르다'는 것"이라며 "문 후보는 차별금지법을 잘 모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차별금지법이 통과된 일부 국가의 사례를 들며 "차별금지법이 통과되면 학교를 비롯한 여러 공공기관 등에서 동성애는 정상이라고만 가르쳐야 하고, 동성애를 반대하는 어떤 의견도 허용될 수 없다. 동성결혼도 허용해야 한다"며 "결국 차별금지법 허용은 동성애, 동성결혼 법제화와 다를 것이 없는 것"이라 했다.
 
이어 "차별금지법은 찬성한다면서 동성애를 반대한다는 말 자체가 서로 모순되어 성립될 수 없는 관계임을 문 후보는 모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문 후보가) 진짜로 동성애에 대한 반대 의사를 가지고 있다면 우리는 문 후보의 생각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대단히 환영한다"며 "그러나 문 후보의 말이 진심이 되려면 차별금지 정책을 실시하겠다는 말은 철회해야 하며 차별금지법에 찬성하겠다는 발언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 후보는 유력 대선 주자로서 이 부분에 대해 더 깊이 공부를 하고, 차별금지법이 가지고 있는 역차별적인 문제점들 역시 살펴주기를 바란다"며 "동성애 반대와 아울러 차별금지법을 막는 일에도 앞장서 달아라"고 촉구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